김민희, 힘든 고백 "딸 있다, 악플 때문에 힘들어해"


이미지중앙

아침마당 캡처


배우 김민희가 댓글 때문에 자신의 딸이 힘들어 한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코너 '화요초대석'으로 꾸며져 배우 김민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희는 "뒤통수도 많이 받고 힘들게 살았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개그맨 김학래는 "정이 많을 것 같고, 외로울 것 같다. 매정은 아닌 것 같은데?"라고 물었다.

김민희는 "그런데 그렇게 많이 오해를 받았다"고 답했다.

이어 "저는 댓글을 다 본다. 거기에 맞는 말도 있다. 그 말이 어떻게 보면 진실일 수도 있다. 댓글을 보면서 공부도 한다. 말도 안 되는 말도 있는데 그런 건 알아서 거른다. 그중에서 저의 정곡을 찌르는 말은 잘 참고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김민희는 "딸도 댓글을 다 보고 그 중 반박 댓글을 달기도 한다"며 웃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뉴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