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예술인상]엄앵란 "故신성일, 죽을 때까지 영화인이라 해"

이미지중앙

배우 엄앵란/사진=민선유 기자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엄앵란이 故 신성일의 공로예술인 대리수상을 했다.

제8회 아름다운예술인상 시상식이 9일 오후 서울 중구 명보아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故 신성일 대신 무대에 오른 아내 엄앵란은 "두 번씩이나 저희를 인정해주셔서 감사하다. 본인이 있었으면 얼마나 좋아했을까 싶다"고 전했다.

이어 "죽을 때까지 자기는 영화인이라고 했다. 돌아가실 때도 손으로 허우적거리면서 프레임을 맞춘다고 했다. 정말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제8회 아름다운예술인상은 지난해까지 영화부문 대상을 포함해 연극, 신인배우, 선행 예술인(또는 공로 영화인)부문까지 4개 부문 수상자를 선정했으나 올해부터 대상 부문을 별도로 선정하지 않고 영화, 연극, 신인배우 또는 독립영화, 선행 부문인 굿피플예술인과 공로예술인 부문까지 5개 부문으로 시상제도가 바뀌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