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영상]'성난황소'송지효, 납치 탈출신...기막힌 맨몸 액션 칭찬 '당황'

이미지중앙

송지효 / 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이지선 기자]'성난황소'의 송지효가 맨몸 액션 칭찬에 당황했다.

8일 오후 서울시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영화 '성난황소'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려 주연을 맡은 송지효가 영화 속 액션 연기에 대해 얘기했다.

이날 송지효는 "저에게 너무 좋은 기억을 주셨던 마동석 선배님이 출연한다는 게 컸다. 막연하게 가장 작은 부분은 '저도 한 번 쯤은 보호를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송지효는 납치 탈출신에서 대역없이 액션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해 묻자 "사실 제가 유일하게 배누리 씨와 여자 캐릭터로 나온다. 워낙에 출연진들의 액션이 많은 영화인데 저 혼자 갇혀서 탈출하는데 아무것도 안 하는 게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함께 하고 싶은 마음에 거의 대역없이 촬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지효는 "유일하게 창문에서 옆 건물로 뛰는 부분만 위험해서 대역 분이 해주셨다"며 "그 외에 매달리는 것이나 떨어져서 착지하는 건 제가 했는데 딱 한 포인트만 안했는데 그 부분을 (기자가) 말씀하셔서 (당황했다)"라고 웃으며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송지효는 "저 혼자 나름 하고 싶은 욕심은 있었지만, 그러기에 욕심대로 되지 않는 부분도 많았기 때문에 제가 다 했다고 말씀 드릴 수 없다. 저를 표현해주신 대역 분이 저와 비슷하게 잘 해주셔서 그렇게 보여지는 부분에 감사드린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한편, 송지효가 연기 열정을 뽐낸 영화 '성난황소'는 오는 22일에 개봉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