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안 좋아하지?"..'연애의맛' 김종민♥황미나, 애정 전선 이상 생기나

이미지중앙

TV조선 '연애의 맛' 방송캡처



[헤럴드POP=김나율기자]김종민과 황미나가 서로의 오해를 풀지 못해 애정 전선에 이상이 생겼다.

지난 8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는 김종민과 황미나가 서로의 속마음을 고백하며 이야기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황미나는 친구를 만나 "오빠가 나를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 것 같다"고 복잡해하던 상황. 그 시각 김종민도 천명훈에게 "미나가 좋고 감사하다. 감정을 싹 틔우기 어려운 시대에 감정이 생겼다. 그러나 겁이 난다"라고 말해 불안한 미래를 예측하게 했다.

또 김종민은 천명훈에게 "내가 조심스럽지 않나. 공개 연애를 해봐서 안다. 남자도 남자지만 여자가 손해고 꼬리표처럼 따라다닐 것. 좋은 것만 보면 좋은데, 혹시라도.."라고 말하며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이에 천명훈은 "너는 단련됐으니, 상처 받더라도 네가 받는게 낫다"고 위로했다.

곧이어 황미나가 김종민을 찾아왔다. 김종민은 황미나에게 직접 만든 닭백숙을 대접했다. 닭백숙을 함께 먹는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한 침묵만이 흘렀다. 확실히 초반과는 다른 두 사람. 어색한 웃음을 나누고 황미나는 김종민에게 속마음을 내비쳤다.

황미나는 "방송으로 보면 오빠 표정이 좋아보였다. 그러나 생일상 이후로 날 안 좋아한다고 생각이 들었다. 미안하다고 한 말이 너무 속상했다"고 했다. 이어 "오빠는 방송이니까 '그 정도로, 적당히'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상처받지 않게 방송으로 보기 좋게만 해야 하나 생각이 들었다. 진심을 담았는데 자제해야할까 싶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종민은 담담하게 "오해가 있는 것 같다. 힘들게 한 거 같아 미안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또 "말을 아끼려고 노력하고 있다. 괜히 오해가 생기고 네가 상처받을까봐"라고 이야기 하기도. 그 말을 들은 황미나는 충격을 받은듯 "내가 상처받을 말이 뭔데?"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김종민은 100일 계약 종료에 대해 "제작진한테 물어봐야 하나"라고 말하며 위기감을 조성했다.

연애 초반부터 달달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부러움을 샀던 두 사람. 오해가 쌓이고 쌓여서일까. 혹은 두려워서일까. 엉킨 실타래처럼 좀처럼 풀리지 않는 두 사람의 관계. 두 사람의 진심은 무엇일지, 이 연애의 끝은 어떻게 될 지 궁금해진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