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백종원, 돈가스집에 "우리나라 끝판왕" 극찬(종합)

[헤럴드POP=신수지 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골목식당' 캡처





역대 최고의 찬사를 받은 골목식당이 등장했다.

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도움이 필요한 식당들을 살펴봤다.

백종원이 찾은 아홉 번째 골목은 북한산 자락에 위치한 포방터시장이었다. 손님들의 발길이 닿지 않는 외진 위치에 MC들은 모두 놀라움을 금치 못했고, 전국을 누비고 다닌 백종원조차 "이 곳에 처음 와본다"며 시장 안 가게들의 정체를 궁금해했다.

그러자 김성주는 "유진상가 근처"라고 설명을 덧붙였고, 백종원은 "유진상가라면 나와 연관이 있다"며 자신의 아내 소유진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조보아는 대전과 성내동에 이어 포방터시장도 본인과 인연이 깊은 곳이라고 소개했다.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의 촬영지였다는 것. 세 사람은 포방터시장의 역사적 배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백종원은 기존 골목식당들에서 다루지 않았던 음식인 막창을 처음으로 맛보게 됐다. "막창은 기술이 필요한 게 아니라 잘 삶으면 되는 거라"라고 언급한 백종원은 막창을 집어들고는 "적당히 잘 삶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름기 많은 막창을 먹을 때는 생마늘을 같이 먹으라는 꿀팁을 전하기도 했다. 계속되는 먹방에 김성주는 군침을 삼켰다. 백종원의 기분 좋은 평이 이어지자, 막창집 남편은 아내에게 뽀뽀를 하는 돌발행동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백종원은 이어 "소스만 보완하면 되겠다"면서 즉석에서 소스를 만들어 보였다.

깨가 쏟아지는 막창집에 비해 또 다른 가게인 돈가스집은 부부 사이가 냉랭한 모습이었다. 서로의 눈을 바라보지 않고 대화를 하는 모습에 MC들까지 두 사람 사이를 걱정할 정도였다. 이후 상황실에 등장한 아내는 "부부가 같이 식당을 하면 하루종일 같이 있을 수 있어 좋다"는 남편의 말에 “이런 가식은 처음”이라는 돌직구를 날리며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이에 남편은 물론 MC들까지 진땀을 흘렸다.

그런 가운데 백종원은 주문한 치즈가스와 카레를 먹기 사작했다. 백종원은 끝없이 늘어나는 치즈에 잠시 만족스러워하는 표정을 짓다가 "괜히 치즈가스 먹었다"라며 돌연 시식을 중단했다. 그리고는 등심가스를 맛보는 모습으로 현장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긴장도 잠시, 백종원은 "이걸 6,500원을 받으려고 하셨구나. 이야 잘 튀겼다"라며 "사장님 인정"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평소 경양식 돈가스를 좋아하는데, 제 가치관이 흔들릴 정도"라며 "8,000원 받아도 되겠다. 이 가격이면 우리나라에서 돈가스 끝판왕이다"라고 극찬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돈가스집 남편은 "힘줄을 제거하고 순수 살코기만 사용한다"고 돈가스 맛의 비법을 밝혔다. 이에 아내도 남편을 향해 "자기 소신을 지킨 결과"라고 칭찬했다. 음식에 매우 만족한 백종원은 주방도 살펴보지 않고 돈가스집 탐방을 끝냈다.

백종원은 이날 모자가 운영하는 홍탁집도 방문했다. 백종원은 모니터 관찰 당시부터 수시로 가게에서 사라지는 아들의 불성실한 모습에 혀를 내둘렀다.

닭볶음탕을 주문한 백종원은 평소와 달리 아들만 상황실로 올려보냈고, 어머니에게 "아드님이 일을 많이 돕느냐. 아드님 일하는 게 어설프더라"고 말했다. "솔직히 아드님이 잘 도와주는 것 같냐"고 묻는 백종원의 말에 어머니는 "아니요"라고 대답했다. 이어 "처음에는 잘 도와줬는데 점점 나태해지더라"고 말하면서 "아들이 중국에 있다 왔는데 그 이후로 취직이 잘 안됐고, 취직을 해서도 잘 못 버티더라"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어머님 음식은 냄새만 맡아도 맛있는 음식"이라고 칭찬하면서 "식당도 살려야하지만, 아들 교육을 해야겠다"고 다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