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블은 다 이해해 줄 것"‥'방문교사' 워너원 이대휘, '설렘 가득' 동갑내기 과외하기(종합)

이미지중앙

Mnet='방문교사'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이대휘가 훌륭한 멘토이자 과외선생님으로 변신했다.

11일 방송된 Mnet '방문교사'에서는 워너원 이대휘가 새로운 과외 선생님으로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이대휘 외에도 돈스파이크, 펜타곤 홍석 등이 팬과 1:1 맞춤형 과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주는 워너원의 출격을 알렸다. 산이는 "방문교사 신청자 1만 6000명중 6200명이 워너원을 신청했다고 한다"며 워너원 선생님 출격에 대한 기대감을 전했다. 이날 워너원 이대휘를 지원사격 하기 위해 MXM의 임영민, 김동현이 패널로 출연했다.

이날 첫 과외 선생님으로 등장한 돈스파이크는 30만원 어치의 고기를 사들고 세빈 학생의 집에 방문했다. 이는 권세빈 학생이 시험에서 90점 이상을 맞으면 해주겠다고 약속했던 것. 돈스파이크는 "90점을 못 맞으면 고기를 못 먹을 뿐 아니라 이제 선생님과도 못 본다"고 말했다. 이에 세빈학생은 "공부를 진짜 열심히 했다"며 의지를 다졌다.

이날 돈스파이크는 전교 1등인 세빈 학생 맞춤형 '통합사회' 문제를 준비해왔다. 그리곤 단 10분의 시간제한을 뒀다. 이후 인터뷰에서 세빈 학생은 "10분이 너무 짧았다. 듣는 순간 너무 떨렸다"고 말했다. 세빈 학생은 "이거 좀 어렵다"고 문제의 난이도를 평했다.

이날 시험은 단 두 문제만 틀려도 탈락이었다. 그리고 세빈 학생은 두 문제를 틀려 90점을 넘지 못했다. 세빈 학생은 "너무 아깝다"며 아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돈스파이크는 "실수로도 결과는 바꿀 수 없다"며 세빈 학생과 마지막 악수를 나눴다. 그리곤 "고생했다"며 세빈 학생을 다독였다. 세빈학생은 "마음이 찢어지는 기분이었다. 돈 쌤에게 너무 죄송했다"고 말했다. 돈스파이크는 선생님으로서 수업을 마무리하고 퇴장했다.

하지만 돈스파이크는 고기를 구워주기 위해 다시 돌아왔다. 세빈 학생은 친구들도 초대했다. 돈스파이크는 "미안하기도 안타깝기도 해서 구웠다"며 세빈 학생과 친구들에게 '돈스테이크'를 대접했다. "고기 먹을 준비가 됐냐"는 돈스파이크의 질문에 세빈 학생의 친구들은 우렁찬 대답과 환호를 보냈다.

돈스파이크는 고기를 먹는 세빈 학생과 친구들을 위해 피아노 연주도 선사했다. 세빈 학생은 "야 우리 쌤이야"라며 돈스파이크 선생님을 자랑하면서도 "이제 아니지만"이라고 씁쓸하게 말을 이었다. 돈스파이크는 "꼭 서울대 갔으면 좋겠다. 화이팅!"이라며 세빈 학생을 마지막까지 응원했다.

이어 워너원 이대휘가 영어 선생님으로 등장했다. VCR을 보던 임영민은 "브랜뉴 막낸데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대휘는 "언어적인 부분을 진심으로 알려줄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대휘는 오바마 상을 받은 적도 있었다.

이날 이대휘는 "조금 더 특별한 과외 선생님이 돼주고 싶어서 등장부터 스페셜하게"라며 아파트 단지 앞에서 과외 학생을 기다렸다. 이대휘는 "어떤 애인지가 너무 궁금하다. 정보가 많이 없다. 얘기를 많이 해보고 싶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이대휘가 맡은 학생은 영어 면접을 준비하는 19살의 김다연 학생이었다.

이대휘는 집에 가는 이다연 학생의 뒤에서 등장해 놀래켰다. 다연 학생이 놀라자 이대휘는 "저는 이대휘다. 집에 가자"며 다연학생의 손목을 잡고 이끌었다. 이에 MXM의 임영민과 김동현은 "대휘 저렇게 상남자였어?", "처음 보는 모습이다"라며 함께 놀라워했다.

이대휘는 다연 학생의 방을 보고 놀라워했다. 다연 학생의 방은 이대휘의 사진과 워너원의 앨범으로 가득차 있었다. 이대휘는 감동받아하며 다연 학생에게 하이파이브와 포옹을 선사했다.

이대휘는 과외 선생님으로서 정성이 가득 담긴 집밥도 대접받았다. 이대휘는 외국가서 간호사 하는 게 꿈이라는 다연 학생의 꿈에 자신의 가족 얘기도 풀어놨다. 어머니와 떨어져 살기 때문에 다연의 꿈을 공감하고 걱정한 것. 이대휘는 "어머니가 외국에 사시니까 투정을 부릴 수가 없다. 다른 사람한테는 애교를 부려도 엄마에게는 못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연 학생의 아버지는 "사위같은 느낌이다"라고 말했고 이대휘는 단란한 가정의 모습에 같이 행복해했다.

이날 본격적으로 과외에 돌입한 이대휘는 "동갑인데 선생님이라니"하면서도 자신을 선생님이라고 부를 것을 청했다. 이어 이대휘는 "가고싶은 대학을 정했냐"고 물었다. 다연 학생은 구체적으로 대학들을 얘기했고 이대휘는 "던져보는 게 중요하다. 자신감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하며 다연 학생에게 용기를 줬다.

이날 이대휘는 면접을 위한 영어회화 수업을 진행했다. 이대휘는 영어를 하며 "목소리 톤이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다연 학생은 "발음이 멋있다. 발음 듣다가 한귀로 듣고 흘릴 뻔했다. 다시 주워담았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대휘는 계속해서 "웃는 게 이쁘다"고 다연 학생을 칭찬하며 용기를 줬다. 계속 훅 들어오는 이대휘 선생님이 다연 학생은 "이게 꿈을 꾸고 있는건가" 같은 마음을 전했다.

이대휘는 "한국말로 말해주면 내가 영어로 받아 적어 주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대휘는 다연 학생의 말을 직접 준비해온 공책에 번역해줬다. 이대휘는 "되짚어주는게 중요하다"며 꿀팁까지 대방출했다.

이날 이대휘는 계속된 스킵십을 보였고 엠씨들은 "달달하다"며 호응했다. 이에 이대휘는 "저희 워너블들은 다 이해할 거라 믿는다. 스승의 마음이다"고 말했다.

'심화 모의 면접' 수업을 시작하면서 다연 학생은 "스트레스 받으면 워너원 직캠을 본다"고 말했다. 이에 이대휘는 행복해했다. 이대휘는 "나한테 부러운 점이 있냐"고 물었다. 다연 학생은 이대휘에게 "저에게도 부러운 점이 있냐"고 먼저 대답을 요구했다. 이에 이대휘는 "다양한 경험을 많이 해볼 수 있다는 점"을 꼽았다. 이어 이대휘는 "좀 외롭다. 집에 가족이 있었으면 어땠을까. 엄마가 보고싶다"라고 인터뷰했다. 이어 다연 학생은 "어린 나이에 자기의 꿈을 이뤄서 하는 게 진짜 멋있다"고 부러운 점을 말했다. 이에 이대휘는 "지금은 잘 되고 있지만 내년에 어떻게 될 지 잘 모른다. 간호사라는 꿈을 향해 가고 있는 게 부럽다"고 말했다. 김다연 학생은 "화려한 직업에서 숨겨진 아픔이 있는게 팬으로서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동갑으로서 공감하고 위로했다.

이날 이대휘는 "면접 의상은 준비했느냐"고 묻는 꼼꼼함을 보였다. 그리고 이대휘는 "밖에서 기다리겠다"며 방 밖으로 나갔다.

한편 펜타곤 홍석을 선생님으로 둔 지은 학생은 시험에 합격해 과외를 이어나갈 수 있게 됐다. 지은 학생은 감격해 눈물을 보였다. 양홍석은 "지금 너가 눈물을 흘리잖아. 너에게 필요한 게 뭐지"라고 물었다. 이에 지은 학생이 "휴지"라고 대답하자 양홍석은 "휴지는 중국어로 뭐지"라고 묻는 호랑이 선생님의 모습을 보였다. 이후 양홍석은 지은 학생과 카페에 가 그날 배운 중국어 '카페주문'을 복습해보기도 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