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교사' 이대휘, '꿀 발음+칭찬 폭격+꿀팁대방출' 설렘가득 동갑내기 과외하기

이미지중앙

Mnet='방문교사'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워너원 이대휘가 영어선생님으로 변신했다.

11일 방송된 Mnet '방문교사'에서는 워너원 이대휘가 새로운 과외 선생님으로 등장해 이목을 끌었다. 이대휘 외에도 많은 스타 선생님들이 팬과 1:1 맞춤형 과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대휘는 "동갑인데 선생님이라니"하면서도 자신을 선생님이라고 부를 것을 청했다. 이어 이대휘는 "가고싶은 대학을 정했냐"고 물었다. 다연 학생은 구체적으로 대학들을 얘기했고 이대휘는 "던져보는 게 중요하다. 자신감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하며 다연 학생에게 용기를 줬다.

이날 이대휘는 면접을 위한 영어회화 수업을 진행했다. 이대휘는 영어를 하며 "목소리 톤이 정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다연 학생은 "발음이 멋있다. 발음 듣다가 한귀로 듣고 흘릴 뻔했다. 다시 주워담았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대휘는 계속해서 "웃는 게 이쁘다"고 다연 학생을 칭찬하며 용기를 줬다. 계속 훅 들어오는 이대휘 선생님이 다연 학생은 "이게 꿈을 꾸고 있는건가" 같은 마음을 전했다.

이대휘는 "한국말로 말해주면 내가 영어로 받아 적어 주겠다"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대휘는 다연 학생의 말을 직접 준비해온 공책에 번역해줬다. 이대휘는 "되짚어주는게 중요하다"며 꿀팁까지 대방출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