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s신곡]"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돌아온 에디킴의 첫 이별송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가수 에디킴이 짙어진 감성으로 3년 9개월 만에 돌아왔다.

11일 오후 6시 에디킴은 세 번째 미니앨범 'Miles Apart'의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3년 9개월 만에 새 앨범을 발표한 에디킴은 20대 끝자락에서 발표하는 이번 앨범인 만큼 무르익은 감정의 성숙도를 담아내 깊어진 음악 폭을 표현했다.

새 앨범 'Miles Apart'는 떠나간 사랑에 대한 이야기로 그동안 '너 사용법', '밀당의 고수' 등 달달한 사랑 이야기를 그려온 에디팀이 처음으로 이별을 테마로 앨범을 만들어 사랑, 이별을 진부하지 않게 풀어낼 예정이다. 에디킴은 전곡 작사-작곡은 물론 앨범 총괄 프로듀서로도 참여했다.

타이틀곡 '떠나간 사람은 오히려 편해'는 이별 후 떠나간 사람이 여기저기 남겨 놓고 간 사랑의 흔적 때문에 쉽게 마음을 정리하지 못하고 힘들어 하는 남겨진 사람의 시선에서 풀어낸 이야기. 후렴구에서 터지는 에디킴의 애절한 가성이 가슴을 울린다.

"떠나가 버린 사람은 오히려 편해 / 준비를 다 끝내고 이별을 던져 / 너는 지금쯤 mingle / with all new people by now / 남겨져 버린 사람들은 매일 싸워 / 몰랐던 너가 남긴 흔적들과 / 버려진 와인잔 속엔 사랑 자국."

"날 미치게 해 crazy / 사랑한 흔적이 여기저기 흔적이 / 너무 많아서 woo- crazy / 떠나간 그 날 다 가져갔었어야지 / oh no 다 가져갔었어야지."

"yeah gotta pull it together / oh 이 바보야 다 끝났어 / 제발 정신 좀 차려 / 몰랐어 너의 향기가 / 이렇게 진했었는지 so crazy / 날 좀 그만."

달달한 사랑 노래와는 달리 이별의 감성을 전한 에디킴의 감성이 돋보인다. 여기에 뮤직비디오를 통해 선보인 에디킴의 내면 연기도 눈을 사로잡는다. 또한 타이틀곡을 비롯해 이번 앨범에는 'Last', '사랑 모양', '달라', '초능력', 'Miles Apart' 등 총 6곡이 수록됐다.

오랜만에 돌아온 에디킴이 이전의 달달한 감성과는 또 다른 이별 감성으로 자신감을 내비친 터. 가을을 저격하며 이별도 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