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포레스트' 신동엽, 기자들 앞서 여학생 구하고 '이미지 메이킹'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신동엽의 이미지 메이킹이 성공했다.

14일 방송된 tvN 드라마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극본 곽경윤, 김현희, 배세영, 안용진)에서는 신동엽(신동엽 분)과 정상훈(정상훈 분)의 대림 라이프가 그려졌다.

신동엽은 담배를 피우다 학생주임(이준혁 분)에게 걸려 된통 혼이 난 제자들에게 걸리지 않는 흡연법을 강의했다. 이어 관종이라고 놀림 받는 신나영(정인서 분)이 교실에서 뛰쳐나가자 이종만(유선호 분)는 “쟤 조금만 상처 받아도 자살하겠다고 그러거든요”이라고 말했다. 이어 “관심 받고 싶어서 그래요. 아마 지금도 절망의 끝 이러면서 셀카 찍고 있을 걸요?”라는 말이 나오자 신동엽은 “조금 있으면 기자들 오는데 아이씨”라며 뒤쫓아갔다.

2층 난간에 걸터앉아 있는 신나영에 “다른 건 몰라도 여기가 2층이라는 건 알아요”라면서 워너원과 영상통화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밤 주인공은 너야 너”라고 기분을 맞춰줬고, 내려오려는 신나영이 떨어질 뻔 하자 두 손으로 꼭 붙잡았다. 이때 기자들이 들이닥쳤고, 괴력을 발휘한 신동엽은 “걱정마세요 나영이는 안전합니다”라며 좋은 선생님 이미지 메이킹에 들어갔다.

한편 '빅 포레스트'는 '몰락한 연예인' 동엽 & '사채업자' 상훈, 어쩌다 보니 오프로드 인생을 살게 된 두 남자. 그들이 대림동에 살며 겪는 좌충우돌 생존기를 그린 타운 코미디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