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흑역사 오답노트' 전소민, 첫사랑 박성훈과 이어졌다♥(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전소민이 첫사랑 박성훈과 우여곡절 끝에 이어졌다.

14일 방송된 KBS2TV 드라마 스페셜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PD 한상우|극본 배수영)에서는 흑역사를 회상하는 도도혜(전소민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필승(박성훈 분)은 도도혜에 “나 너한테 센 척 한 거 같아. 너 언제 결혼했는지 누구랑 결혼했는지 왜 이혼했는지 애는 있는지 날 어떻게 생각하는지 전부 다 알고 싶어. 너에 대해 궁금한 게 너무 많아졌어”라며 기습 고백을 했고, 그때 호출이 와 자리를 비웠다. 도도혜는 달콤한 필승의 말들을 곱씹으며 설렘 가득한 미소를 지었다.

운동, 몸풀기 시간에 최진상(오동민 분)과 필승만 보이지 않자 어찌된 일인지 물었고, 선생님들은 “최교수님 어젯밤에 부친상 당해서 나경장님이랑 빈소 가셨대요”라고 비보를 전했다. 부친상을 치르고 합숙소에 돌아온 최진상은 “도혜야 어딨어 도도혜 나와봐 어디 있어”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에 위원들이 모두 밖으로 나왔고, 도도혜는 “최교수님 일단 진정하시고 안 에 들어가서 얘기 해요”라며 진정시키려 했다.

하지만 폭탄이 터지고 말았다. 최진상은 “이게 다 너 때문이잖아 내가 이혼하자고 했어도 네가 끝까지 붙잡았어야지, 다 필요 없고 우리 다시 시작하자”라고 말한 것. 이에 도도혜는 “너 지금 사람들 앞에서 꼭 이래야겠어? 난 네가 원하는 대로 해준 것뿐이야”라고 포기한 듯 이야기 했고,
“더 이상 까발릴 것도 없으니까 그만해”라고 한 뒤 필승을 바라봤다.

필승은 강제적 잠수에 들어간 도도혜를 찾아왔고, “위원들 상태를 직접 체크하는 게 제 일입니다”라면서 문을 열고 들어갔다. 도도혜는 “그게 아니라 화장실 문이 고장 나서 갇혔는데 깜박 잠 들었어”라며 필승에게 최교수와의 관계를 설명하려 했지만 좀처럼 기회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필승의 마음은 이미 다쳤던 상태. 오선생(송지인 분)은 흑역사에 눈물 흘리는 도도혜에 “전 사실 이혼 두 번 했거든요. 조금 틀려도 괜찮지 않아요? 점수 깎이는 것도 아닌데 뭐”라고 격려했다.

한편 ‘나의 흑역사 오답노트’는 수능 출제 위원으로 합숙소에 입소한 수학교사인 주인공이 과거 자신의 흑역사를 만들었던 2명의 남자와 엮이게 되는 속세단절 로코 드라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