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에릭, 소라·조개로 인한 탈수증세 보여…잠정적 촬영 중단(종합)

이미지중앙

[SBS='정글의 법칙'캡쳐]



[헤럴드POP=조아라 기자]'정글의 법칙'에서 에릭이 소라와 조개로 인한 탈수, 구토 증세를 보였다.

14일 오후 10시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는 출연진들이 또 한번 정글 생존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시윤은 김병만, 박정철과 대형 해먹을 함께 제작하게 됐다. 김병만의 지시에 따라 윤시윤은 오늘만큼은 '족장 껌딱지'로의 활약을 톡톡히 했다.

김병만을 졸졸 따라다니며 열심히 해먹 만들기를 돕던 윤시윤은 "족장님은 보통 누구 시키지 않고 자기가 해요. 그게 정말 힘든거거든요. 그래서 다같이 하고 싶고 힘이 되어주고 싶다"고 얘기했다.

김병만은 열심히 로프로 고리 만들기 등을 가르쳤고, 윤시윤은 매듭을 척척 만들어내는 김병만을 보고 자신도 고리 만들기에 도전했다.

그의 안에 숨어있던 야생 DNA가 살아나기라도 하는 듯 윤시윤은 한번 보고 바로 습득하는 재능을 보여줬다. 순식간에 틀이 완성됐고 다음 단계까지 거친 후 김병만은 곧 중간 점검에 들어갔다.

세 사람은 "이거 완전 예술 작품이다", "편안할 것 같다"며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신화 멤버들은 팀플레이 사냥을 진행했다. 이다희와 장동윤도 바다에서 사냥을 함께 했다.

그런데 갑자기 앤디가 실종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급작스레 사라져버린 앤디에 모두들 어리둥절해하며 주위를 두리번거렸다.

모두가 우왕좌왕하던 사이 멀리 떨어진 곳에서 제작진이 "저기 한 명 있다"며 앤디를 발견했다.

앤디는 아무런 움직임 없이 물 위에 떠 있었다. 곧 제작진들은 근처에 있는 부족원들을 복귀시켰고, 다희, 강남, 장동윤까지 탑승을 완료했다. 모두들 조류 때문에 지친 기색이었다.

에릭은 계속해서 동생 앤디를 걱정했고 배는 곧바로 앤디를 구조하러 나섰다. 배가 나서자 앤디는 열심히 헤엄을 치기 시작했다.

그러나 생각보다 앤디는 걱정과 다르게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인터뷰에서 조류에 떠내려간 건에 대해 "사실 저는 너무 행복했거든요. 배는 올 거니까. 저도 몰랐는데 제가 멀리까지 가 있더라구요. 나중엔 포기했어요. 혼자 힐링하고, 천천히 수영하며 풍경 감상하고"라고 긍정적으로 얘기했다.

이어 불붙이기가 시작됐다. 출연진들은 옹기종기 모여 불을 붙이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고, 신화 멤버들은 든든한 도우미를 자청해 불을 키우기 위한 준비를 차근차근 해나갔다.

장동윤은 신화 이민우에 대해 "민우형님은 병만족장님 다음으로 족장이라고 할까요. 일을 정말 잘하시고 먼저 열심히 하셔서 정말 든든하다"고 얘기하기도 했다.

한편 대형해먹이 마감작업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이민우는 "끈이 너무 배길 것 같아 걱정이다"라고 얘기했고 김병만은 조용히 숲으로 나서 이파리가 많이 달린 나뭇가지들을 가져왔다. 윤시윤도 나뭇가지들을 가져와 판쵸를 덮어 제대로 된 마감작업을 완료했다.

등에 배기지 않게 나뭇잎들과 우의를 깐 해먹은 이전보다 훨씬 편안해졌다. 김병만은 해먹에 누워 "아후, 좋다"라고 얘기하며 하늘을 바라봤다.

이어 첫 끼니를 먹기 위한 출연진들의 노력이 이어졌다. 고동맑은탕을 끓이기로 한 출연진들은 또 다시 옹기종기 모여 준비를 시작했다. 김병만은 손 많이 가는 고동맑은탕에 "한 끼 먹기가 이렇게 힘들고 한번 먹어도 많이 먹는 것도 아니고"라며 웃으며 한숨을 쉬었다.

다음날 에릭은 위기에 처했다. 바로 탈이 난 것. 무릎에 눕히고 시계도 풀어 에릭을 최대한 편안하게 뉘인 앤디. 이민우도 계속 에릭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에릭은 좀처럼 기운을 차리지 못했고 그는 "어제 잡아왔던 소라와 조개를 내장 제거 안 하고 익혀 먹었는데 다음 날 일어나자마자 배가 굉장히 아팠다"고 얘기했다.

팀닥터는 "탈수 증세가 있어서 수액 맞고 기력을 좀 회복하시고 촬영은 무리를 안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에릭은 회복을 위해 잠정적으로 촬영을 중단키로 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