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피급 옐로아이"‥'도시어부' 장혁, 초거대 고기 낚고 '낚시초보→알래스카 대장정 주인공' 등극(종합)

이미지중앙

채널A='도시어부'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알래스카 낚시 피날레는 장혁이 썼다.

13일 방송된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이하 '도시어부')에서는 어마무시한 파도와 마주한 알래스카에서의 마지막 낚시가 그려졌다.

이날 목표는 태평양 최고급 어종 '옐로아이' 낚시였다. 일인당 한마리만 잡으면 되기에 한마리라도 '옐로아이'를 낚아 올리면 조기퇴근이었다.

하지만 이날 바다 상황이 너무 좋지 않았다. 파도가 너무 심해, 메인배를 촬영해주던 서브배는 뒤따라오지도 못했고 아예 항구로 돌아가기까지 한 상황이었다. 이런 높은 물살에서도 '도시어부'팀의 낚시열정은 계속됐다. 장장 네시간이 걸려 옐로아이를 잡기 위한 최적의 스팟에 도착했다.

이날 션프로에 이어 2등으로 조기퇴근하는 행운은 이덕화에게 돌아갔다. 이날의 낚시 팁은 '천천히 내렸다가 빠르게 올리는 것'이었다. 이덕화가 낚시 팁을 실행하며 낚시대를 내리자마자 "히트"를 외쳤다. 카메라를 설치하기도 전이었다. 묵직한 낚시대에 이덕화는 "오 힘좀 쓰는데. 이거 뭐야"하며 감탄했다.

옐로아이와 긴 사투를 벌인 이덕화는 기진맥진해하며 "뜰채 없어? 뜰채? 야 이것 좀 떠봐"하며 뜰채를 찾았다. 결국 옐로아이를 잡아 올린 이덕화는 "난 할 일 다 했다"며 역대급 스피드로 조기퇴근했다. 이덕화가 잡은 옐로아이는 70cm였다.

이날 션프로, 이덕화, 마이크로닷 순으로 옐로아이를 잡아올렸다. 한편 이경규는 낚시 내내 씁쓸한 상황을 겪었다. 이날 30분을 남기고 낚시 스팟을 이동하는 가운데 이경규는 걷는 동안 느껴진 미세한 입질로 정체불명의 알래스카 뉴 어종을 낚아올렸다. 이경규는 잡아올린 고기가 옐로아이가 아니자 굉장히 실망하는 표정을 지었다.

그런데 이후 이경규에게 허탈한 일이 벌어졌다. 사실 이 고기가 옐로아이급 귀한 어종이었던 것. 이는 등침우럭으로 성장 속도가 느려 귀한 대접 받는 고기였다. 이경규는 헛웃음을 지었다. 규칙상 귀한 어종을 한마리만 잡아올릴 수 있었기에 이경규의 옐로아이 낚시가 끝이났기 때문. 이경규는 "제일 귀한 어종이래요"라는 말에도 더이상 옐로아이를 잡아올리지 못하는 상황에 "끝난 거야 나는?"하며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결국 옐로아이 한 마리 잡겠다고 5시간을 기다렸으나 이경규의 낚시는 허무하게 끝났다. 이경규는 아쉬움을 버리지 못하고 "옐로아이가 귀해요 이게 귀해요"하고 물었다. "귀한게 비슷하다"라는 대답이 돌아왔으나 이경규는 씁쓸해했다. 이날 오후 낚시에서도 이경규는 83cm의 큰사이즈의 할리벗을 낚아올렸으나 눈이 높아진 스태프들의 환호성은 들려오지 않았다. 이날 이경규는 내내 옐로아이에 대한 아쉬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편 장혁은 역대급 사이즈의 옐로아이를 잡아올리며 '낚시꾼'으로 거듭났다. 장혁은 초반 잡어를 낚기도 했으나 포기하지 않고 계속해서 입질을 기다렸다. 결국 장혁은 역대급 사이즈의 초거대 옐로아이를 낚았다. 마이크로닷은 "진짜 이거 대박 크다. 미쳤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이덕화는 "인생고기다"며 8짜를 짐작했다.

장혁의 옐로아이는 82cm였다. 이는 알래스카 선원도 인정하는 크기였다. 마이크로닷은 "트로피 상을 받을 자격이 있는 사이즈"라며 선원의 말을 통역했다. 장혁은 "매일매일이 드라마 같다"며 역대급 사이즈의 옐로아이를 잡은 소감을 전했고 이에 마이크로닷은 "오늘 드라마 형이 썼어요"하며 장혁을 칭찬했다.

이날 장혁은 모든 낚시가 끝나고 공식 계측 센터로 가 잡은 옐로아이의 무게를 쟀다. 18파운드가 넘으면 트로피를 받을 수 있었다. 그리고 장혁이 잡은 옐로아이는 21.4파운드(약 10kg)이었다. 촬영당시 기준 2018년 알래스카에서 가장 큰 옐로아이였다. 초보낚시꾼의 승리였다. 마이크로닷은 장혁의 낚시를 권투에 비유하며 "계속 맞고있다가 K.O. 로 승리했다"고 말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