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뷰] 비투비는 멈추지 않는다

이미지중앙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이소희 기자] “역대급의 역대급의 역대급이다”

공연의 오프닝 3곡이 끝난 후 육성재가 말했다. 그의 말은 진짜였다. ‘역대급’의 증명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비투비 다섯 번째 단독 콘서트 ‘2018 비투비 타임 - 디스 이즈 어스(2018 BTOB TIME - THIS IS US)’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이번 공연에서는 비투비가 올 여름 발매한 새 앨범 ‘디스 이즈 어스(THIS IS US)’의 곡들을 만날 수 있었다. 검은색 슈트를 입고 장미꽃과 함께 공중에서 등장한 비투비는 새 앨범 수록곡 ‘더 필링(The feeling)’으로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블루 문(Blue moon)’ ‘콜 미(call me)’ ‘예(Yeah)’ ‘아이스 브레이커(Ice Breaker)’ ‘너 없인 안 된다’까지 선보였다. 새로운 퍼포먼스의 등장은 무대에서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이미지중앙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볼거리는 넘쳐났다. 비투비는 이번에도 개인 무대와 유닛 무대를 통해 역량을 뽐냈다. 평소에도 비투비는 ‘메인멤버가 없는 그룹’이라고 불린다. 멤버 한 명 한 명이 보컬, 랩, 춤, 그리고 무대 장악력과 위트까지 어느 하나 빠짐없이 소화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보통 연차가 높은 그룹이면 단체 곡으로 공연을 채우기 마련이다. 그런데 비투비는 여전히 개인무대의 높은 비중을 유지한다.

임현식의 ‘어 송 포 유(A song for you)’는 피아노로 그의 부드러움을 강조했다. 프니엘과 육성재는 붉은 조명과 레이저쇼 아래 ‘힙노타이즈드(Hypnotized)’로 터프함을 드러냈다. 이창섭은 ‘앳 더 엔드(At the end)’를 통해 발라드 곡으로도 묵직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 평소 스웨그 넘치는 정일훈은 ‘빅 웨이브(Big wave)’로 절제된 카리스마를, 이민혁은 ‘올 데이(All day)’에서 실크 셔츠에 물 퍼포먼스로 섹시함을 강조했다. 입대 전 마지막 공연에 임한 서은광은 ‘이등병의 편지’로 팬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피아노와 빛, 보컬, 스웨그, 물, 그리고 진심. 각 무대마다 멤버의 특성과 꼭 맞는 필살기가 펼쳐졌다.

이미지중앙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더 대단한 사실은 비투비는 완전체로서 무대나 개인으로서 무대나 강한 개성을 자랑하면서도 이것들을 일관된 하나의 흐름으로 묶는 능력이 탁월하다는 것이다. 이로써 비투비는 완벽에 완벽을 더하면 ‘새로운 완벽’이 탄생한다는 사실을 증명해냈다.

무대 장악력 또한 비투비의 끝없는 잠재력을 증명했다. 올림픽체조경기장은 자칫하면 음향이 울리고 넓은 무대에 텅 빈 것 같은 공간감을 주기 쉽다. 하지만 비투비는 귀가 먹먹할 정의 성량으로 공연장을 뚫었다. 또 공간에 압도되지 않고 오히려 공간을 가지고 노는 퍼포먼스로 넓은 무대를 즐겼다. 역동적인 느낌의 액트1(Act 1)과 그간 볼 수 없던 모습들이 더해진 액트 2로 구성을 나눠 짜임새 높은 흐름도 연출했다.

여기에 무대에 서 있기만 해도 존재감을 발휘할 줄 아는 내공, 관객을 웃고 울리는 위트와 감동, 동시에 쉴 틈 없이 팬들과 호흡하는 마음가짐까지 더해지니 비투비의 공연에 실망할 수가 없다. 보다 정확히 말하자면 비투비를 보며 ‘완벽하다’는 생각이 들 때마다, 이들은 이전 모습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새로운 완벽’을 향해 치고 나간다.

이미지중앙

(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런 의미에서 가장 인상 깊은 무대는 액트 2의 오프닝에서 보여준 데뷔 싱글 수록곡 ‘이매진(Imagine)’다. 비투비의 성장을 실감케 하는 무대였다. 데뷔 이후 볼 수 없었던 남성미를 장착한 멤버들은 당시 무대에서 저질렀던 음 이탈까지 그대로 따라하며 2012년의 모습을 재현했다. 무대를 마친 이들은 “신인 비투비다”라면서 농담을 건넸다. 이런 모습들은 웃음을 자아내면서도 비투비의 과거와 현재가 오버랩 돼 남다른 감회를 줬다.

이민혁은 이번 공연에 대해 “데뷔할 때부터 지금까지의 모습을 생각하게 만드는 공연”이라고 말했다. 비투비는 올림픽홀을 시작으로 장충체육관, SK핸드볼 경기장 그리고 어느덧 최대 규모의 실내 공연장 중 하나로 꼽히는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흔치 않은 3일 간의 공연까지 하게 됐다. '마의 7년차'를 이겨냈고, 이제는 멤버들의 군 입대를 앞두고 있다. 분명 여러 가지 의미로 비투비는 달라졌다. 그리고 지금도 달라지고 있으며, 앞으로도 변화할 것이다. 멤버 서은광을 시작으로 곧 다가올 멤버들의 군 입대로 당분간 완전체 공연을 보지 못 해 아쉽지만, 이후 펼쳐낼 비투비의 새로운 공연이 벌써부터 기대된다.

cultur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