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동근 "결혼 7년차, 막말 때문에 이혼.."


이미지중앙

KBS 캡처



배우 양동근이 이혼 위기를 맞은 적이 있다고 밝혔다.

양동근은 16일 방송된 KBS2 ‘안녕하세요’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신혼1년차에 권태기를 맞은 부부의 사연이 등장했다. 양동근은 사연을 듣고 난 뒤 “난 결혼 7년차다. 아이가 태어나기 전 아내가 이혼서류를 들고 온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내 아내도 자존심 긁는 말을 많이 했다. 난 그래서 그 부분은 해결이 안 될 거라고 생각을 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이 사람은 그런 사람이구나’라고 인정을 하게 됐다. 그 순간 평화가 오더라. 왜 그렇게 생각을 못했냐 싶었다”고 털어놨다.

지난해 12월 양동근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도 "지금의 여유를 갖게 된 것은 불과 얼마 되지 않았다"면서 "아이의 미소가 나를 바꿨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전에는 세상보다 나만 봤다"며 "예전에는 나 자신을 지키는 일이 너무 중요했다"면서 "지금은 180도 달라졌다. 삶과 식솔의 무게를 느끼며 사는 삶은 180도 다른 것 같다"고 강조했다.

한편 양동근은 지난 2013년 박가람과 결혼해 슬하에 2남 1녀를 둔 다둥이 아빠가 됐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