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컴백 이태곤 참돔 기록깨기 #1cm #뱃머리 #카바레릴링 #0회입질 (종합)

이미지중앙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이태곤이 오랜만에 '도시어부'에 출연하며 참돔 기록깨기 낚시에 도전했다.

12일 방송된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이태곤과 함께한 울릉도 낚시가 그려졌다.

이태곤이 등장하자 이경규는 “네가 카바레 낚시할 때의 우리가 아니다”며 허세를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박진철 프로는 “도시어부의 기록을 깨지 못하면 배지 두 개를 반납해야한다”며 “이태곤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태곤은 “도시어부들이 거만해졌다. 제가 내일 살짝 누르고 오겠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본격적으로 63cm의 최대어 기록을 깨기 위한 참돔 낚시를 시작하며 이경규는 이태곤을 견제했다. 이태곤은 얼마안가 입질을 느꼈고 묵직한 모양에 모두가 대물을 예상했다. 사투 끝에 줄이 끊어지며 이태곤은 아쉬워했고 이 모습을 본 이경규는 좋아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마이크로닷은 첫 고기로 복어를 낚았다. 박진철 명인은 묵직한 입질을 느끼며 기록타파를 예상했다. 압도적인 참돔의 크기에 모두가 깜짝 놀랐지만 63cm로 박진철 프로는 아쉽게 기록을 깨지 못했다.

식사를 마친 멤버들은 오후 낚시를 시작했다. 이태곤은 가장 먼저 입질을 느꼈고 전매특허 한손 낚시를 선보였다. 그는 괴력의 고기와 힘겨루기를 하며 집중했고 힘겨운 사투 끝에 71cm 부시리 낚시에 성공했다. 이어 이덕화 또한 10분 넘는 사투로 부시리를 낚았다. 낚시왕 이경규는 하루종일 입질을 한 번도 느끼지 못했고 아쉽게 낚시가 종료됐다.

저녁 식사를 준비하며 이경규는 회를 뜨는 이태곤을 보곤 “낚시는 하지 않고 이것만 하러 오면 안되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태곤은 박진철 프로가 참돔을 낚자마자 뱃머리를 차지한 것에 대해 “참돔은 암수가 함께 다녀서 노렸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아쉬운 결과를 가져온 참돔에 재도전 의사를 밝혔다. 제작진은 기록 고기가 나오면 다시 돌려주겠다며 박진철 프로의 황금 배지를 압수했고 다음날 오전 참돔 낚시와 오후 벵에돔 낚시에 더블 배지를 제안했다.

한편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는 목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