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TV]"그저 흐뭇"‥'한끼줍쇼' 한혜진♥기성용, 6년차 부부의 모든 것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한혜진이 기성용과의 결혼 6년 차 부부생활을 낱낱히 털어놨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 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한혜진이 종로구 체부동의 밥동무로 출연해 저녁 한끼에 성공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를 나선 한혜진은 과거 SBS '힐링캠프'에서 MC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이경규와 재회했다. 평소 이경규가 좋아하는 유일한 '여사친'이라는 한혜진은 "제가 아저씨의 유일한 여자 사람 친구다"라고 설명해 등장부터 큰 웃음을 안기기도.

이어 이경규는 한혜진과 기성용이 거의 나 때문에 결혼했다며 본격적으로 두 사람의 러브 스토리를 터트리기 시작했다.

그는 "2012년 런던 올림픽 때 한혜진과 함께 '힐링캠프' 촬영차 영국 웨일즈에 갔다. 그 곳에서 기성용 선수를 만났다"며 "녹화당시 두 사람의 결혼을 직감했다. 기성용 선수가 나랑 이야기하는데 자꾸 한혜진을 힐끗 힐끗 보더라. 얼굴을 빼고 보더라. 그때 결혼을 직감했다"고 말했다.

이에 한혜진은 기성용의 프러포즈부터 결혼 생활에 대해서, 그리고 부부싸움을 했던 이야기를 밝혔다. 그는 "만난지 6개월만에 결혼했다. 남편은 영국으로 떠났는데 친누나가 결혼해서 한국에 잠깐 나왔을 때 연락을 해서 잠깐 만났다. 그때 절 불러 프러포즈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점심은 먹고 오는데 저녁은 제가 차려준다. 고기는 소화되는데 3일 정도 걸리기 때문에 시합날은 고기 대신 탄수화물식을 차려준다"며 "영국 고기는 기름기가 없어서 별로 안좋아한다. 멀더라도 한국 마트에 가서 마블링 많은 소고기를 사오면 좋아한다"고 운동선수 아내로서의 내조방식을 공개하기도.

또한 한혜진은 기성용이 자신보다 8살 어린게 느껴질 때는 자기가 보던 만화를 모를 때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대한민국 축구를 이끌어주고 있는 기성용 선수와 행복한 6년 차 부부로서 가정을 이끌고 있는 한혜진의 이야기는 국민들의 귀를 쫑긋 세우게 만들었고, 흐뭇함을 안기기 충분했다. 항상 이들 부부의 앞날에 꽃길이 가득하길 바라본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