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D-1 '프로듀스48', 선발방식부터 투표까지 남은 의문점

이미지중앙

사진=서보형 기자


[헤럴드POP=고승아 기자]'프로듀스48'이 방송을 하루 앞두고 있다. 가장 중요한 선발방식부터 투표까지 어떻게 진행될까.

오는 15일 첫 방송을 앞둔 Mnet '프로듀스48'은 한국의 대표적인 아이돌 선발 프로그램인 '프로듀스101' 시스템과 전용 극장에서 상시 라이브 공연을 하는 일본 AKB48 시스템이 결합된 프로젝트 프로그램. 한일 양국의 연습생 96명이 최초의 한일(韓日) 걸그룹 데뷔를 목표로 서바이벌을 펼친다.

그러나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한일 양국의 합작 시스템부터 출연진의 우익 논란, 롤리타 논란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제기되며 프로그램에 시작부터 잡음이 끊이질 않는 상황이다. 그러던 와중 지난달 10일 단체곡 '내꺼야(PICK ME)'를 공개, 한국 센터 애프터스쿨 이가은, 일본 센터 미야와키 사쿠라임이 밝혀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우선 '프로듀스48'의 선발 방식에는 큰 변화가 없다. 기존 '프로듀스 101' 시리즈와 똑같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미 일본에서 압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AKB48의 상황을 고려, 투표 시스템은 제로 베이스에서 시작하기 위해 한국에서만 진행할 계획이다.

분량, 피디픽 등과 같은 문제에 대해 안준영 PD는 "간절하고 열심히 하는 친구들에게 분량이 돌아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온라인을 활용해 제작진이 미처 보지 못한 부분을 시청자분들이 추가로 더 볼 수 있게 직캠 등의 영상을 추가로 공개한다.

실제로 지난 '프듀2'에서는 무대에 오른 연습생들의 개인 직캠을 올리며 숨겨져 있던 출연진을 찾는 데 큰 역할을 했고, 강다니엘의 경우 특히 대량 입덕을 부르기도 했다.

이미지중앙

사진=서보형 기자


최종 데뷔 조에는 총 12명이 뽑힌다. 지난 시즌보다 한 명 증가된 인원이다. 다만 쿼터제는 따로 두지 않아 한일 양국 출연진의 국적과 상관없이 뽑힐 예정이다. 최종 팀 구성원이 어떻게 이뤄질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방송 종류 이후 데뷔 조는 계약 기간이 훨씬 길어진 총 2년 6개월 동안 활동하게 된다. 아이오아이는 1년을, 워너원은 18개월로 활동한 것을 고려하면 상당히 길다. 김용범 CP는 "글로벌 활동에 집중하는 데 있어서 2년 6개월이라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프듀1'에 이어 '프듀2'까지 엄청난 화제성과 흥행에 성공한 '프로듀스' 시리즈가 한일합작 시스템을 택했다. 특히 한국과 일본 연습생들의 실력 차이도 우려된다. 실제 일본은 데뷔 후 활동을 통해 성장해 나가는 데 집중한다. 연습생 시스템이 체계적인 한국과는 전혀 다른 양상인 것.

이와 관련 안 PD는 "일본 출연진이 우리나라 안무나 퍼포먼스를 소화할 수 있을까 생각해 안무 트레이너 비중을 확대했다. 어떻게 하면 일본 친구들의 실력을 확장시킬 수 있을까 생각했다. 현재 생각보다 잘 따라오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돌 그룹의 꿈을 위해 뭉친 이들의 서바이벌 여정이 담긴 '프로듀스48'은 15일 첫 방송된다. 논란을 딛고 아이오아이, 워너원을 잇는 국민 그룹이 탄생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