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살림남2' 미나의 108배-필립의 눈물..임신 노력에 쏠리는 응원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혜랑기자] '17세 연상연하 커플' 미나-류필립이 자연임신에 성공할 수 있을까. 2세를 바라는 두 사람의 염원이 안방까지 전해지며 시청자들은 뜨거운 응원을 보내고 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2세를 갖기 위해 고군분투 노력하는 미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올해로 47세인 미나는 5%라는 확률에도 자연임신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고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다. 특히 그는 배를 따뜻하게 해주기 위해 테라스에서 매트를 펼쳐놓고 '108배 절'을 하는 모습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미나는 "절이 몸을 따뜻하게 해주기 때문에 착상이 잘 된다고 하더라"라며 108배를 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또한 미나는 혈액순환을 잘 되게 하기 위해 물구나무서기를 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이윽고 미나는 임신 테스트기를 확인했지만 비임신이라는 결과에 실망했다. 결국 미나는 남편 필립에게 "2주가 안 돼서 그런 것 같다"면서 병원에 가보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필립은 중국 드라마 출연이 무산됐다는 소식을 들은 상황. 실의에 빠진 필립은 테스트기에 두 줄이 나오면 병원을 가보자고 만류했다. 이 모습에 서운함을 느낀 미나는 "요즘 게임도 더 많이 하고 청첩장 돌린다면서 친구 만나 새벽에 오고. 아기 나 혼자 낳는 거 아니고 같이 노력해야 한다. 나 시간 얼마 안 남았다. 마흔 일곱이다"라고 서운함을 내비쳤다.

결국 병원으로 향한 미나와 류필립은 의사로부터 자연임신이 아닌 시험관 수술 단계로 넘어가야 한다는 말을 듣게 됐다. 미나는 의학의 힘을 빌어서라도 임신에 대한 가능성이 있으므로 더욱 희망을 높였다.

이미지중앙

한편 류필립은 동서를 만나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는 "아버지란 사람은 저를 원래 갖고 싶어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라고 말하면서 중국 드라마 출연 일이 잘 안 됐음을 털어놓았다. 필립은 아이를 갖고 싶지만 현실적인 가장의 무게에 걱정을 토로했고, 자신을 위로하는 동서의 말에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17세 나이차와 집안의 반대도 이겨내고 사랑의 결실을 맺은 미나와 류필립. 이날 두 사람이 보여준 현실적인 고민이 공감을 안기며 안타까운 마음을 들게 했다. 이에 시청자들은 위로의 말을 전하며 두 사람의 앞날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사진='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