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9회 빅이닝’ LG, 삼성에 승리

이미지중앙

8이닝 동안 단 3개의 안타만 허용하며 승리투수가 된 윌슨. [사진=KBO]


[헤럴드경제 스포츠팀=김동언 기자] LG 트윈스가 9회 빅이닝을 만들며 삼성 라이온즈에게 승리했다.

LG는 17일 포항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삼성의 경기에서 8-5로 승리했다. 삼성은 2연패에 빠졌다.

선취점은 2회 초 LG가 뽑아냈다. 2사 이후 유강남이 좌익수 방면 2루타를 쳤고, 정주현이 우익수 방면 적시타를 때려내며 유강남이 홈을 밟아 1-0으로 앞서나갔다.

4회 초 삼성이 역전에 성공했다. 2사 이후 구자욱이 볼넷을 골라냈고 다린 러프가 선발투수 타일러 윌슨의 3구째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 홈런을 때려냈다. 러프의 시즌 10호 홈런.

6회 초 LG는 동점을 만들었다. 선두타자 양석환이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고, 이천웅이 희생번트 때 3루까지 진루했다. 이어서 유강남이 중견수 방면 적시타를 뽑아내며 양석환이 홈을 밟아 승부는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다.

7회 초 LG가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이형종이 선발투수 백정현의 초구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홈런을 때려냈다. 이형종의 시즌 2호 홈런으로 3-2, LG가 리드를 잡았다.

LG는 9회 초 빅이닝을 만들며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선두타자로 나온 대타 임훈이 안타를 쳤고, 대주자 김용의로 교체됐다. 이형종의 희생번트 때 김용의는 2루로 진루했고, 오지환의 3루타가 터지며 홈을 밟았다. 계속해서 바뀐 투수 김승현의 폭투가 나오며 오지환이 홈을 밟아 추가점을 뽑아냈다. 이어서 박용택이 볼넷을 골라냈고, 김현수가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려내며 박용택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2사 이후 양석환이 김승현의 1구째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기는 투런홈런을 때려냈다. 양석환의 시즌 9호 홈런으로 LG가 8-2를 만들었다.

삼성은 9회 말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1사 이후 러프가 안타를 쳤고, 도루로 2루까지 진루했다. 이어서 이원석이 볼넷을 골라냈고, 강민호가 바뀐 투수 진해수의 2구째를 밀어쳐 우측 담장을 넘기는 스리런 홈런을 뽑아냈다. 강민호의 시즌 6호 홈런. 하지만 이것이 최종스코어가 됐다.

LG의 선발투수 윌슨은 8이닝 동안 3피안타(1피홈런) 3사사구 8탈삼진 2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삼성의 선발투수 백정현은 6⅓이닝 동안 11피안타(1피홈런) 1사사구 6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며 패전을 기록했다.

LG는 18일 잠실야구장에서 선발투수 김대현을 앞세워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3연승에 도전한다. 삼성은 같은 날 고척스카이돔에서 리살베르토 보니야를 앞세워 연패탈출에 도전한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