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스탠리 "영화계, 3D업종이라고 할 정도로 힘들어"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혜랑기자] 스탠리가 영화계에서 일하고 싶은 젊은이들에게 조언을 전했다.

17일 오전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목요일의 코너 '씨네 다운 타운'으로 꾸며진 가운데 영화제작자 스탠리(김익상)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명수는 "직업으로서 솔직하게 영화 판에서 일하는 거 권장하냐"라고 스탠리에게 물었다.

이에 스탠리는 "학생들이 상담을 할 때 영화를 좋아해서 하는 지 막연히 화려해 보여서 하는지 묻곤 한다. 사실 3D라고 할 정도로 힘들다. 그런데 재미있어서 하는 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렇지만 젊은 여러분들이 생계를 위해 직업을 선택하는 것보다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게 베스트 아니겠냐. 자기가 진짜 영화를 좋아하면 해볼 만한 가치가 있다고 본다"고 조언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