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와중에 잘생겼구나♥"‥가희, 사랑꾼 아들 바보

이미지중앙

가희 인스타그램


[헤럴드POP=이혜랑기자]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수 가희가 아들으 입원에 속상함을 드러냈다.

가희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는 입원하지말자 내사랑 이러다 엄마아빠가 입원하겠어. 근데 이와중에 좀 잘생겼...♥"이라는 말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가희의 아들 노아 군의 모습이 담겼다. 노아 군은 병실 침대에 앉아 가만히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똘망똘망한 눈망울을 빛내고 있는 노아 군은 엄마 가희를 바라보며 씩씩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가희는 2016년 사업가 양준부 씨와 결혼, 슬하에 첫째 아들 노아 군을 두고 있다.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