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 김정근X김일중X황보미, 남다른 치킨 사랑 공개 (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아람 기자]김일중, 김정근, 황보미의 치킨 사랑이 공개됐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수요미식회’에서는 방송인 김일중, 김정근, 황보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국민 야식 ‘치킨’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이날 김일중, 김정근, 황보미는 치킨 사랑을 전했다. 황보미는 “마이크 대신 치킨 닭 다리를 잡는 게 더 행복하다”고 밝혔고 김정근은 아내 이지애와의 데이트 시절 항상 한강에서 치킨을 함께 먹었다고 밝히기도.

김일중은 “치느님 가라사대 이런 말이 있다. 먼저 봤을 때 다리와 날개를 구하라. 그렇다면 치킨의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것이다”라고 언급, 일단 치킨 다리를 잡고 본다며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문 닫기 전에 가봐야 할 치킨집을 찾은 황보미는 특히 마늘통닭에 반한 모습을 보였다. 황보미는 “제가 마늘 통닭을 처음 먹어봤는데 오늘부터 마늘통닭과 1일 해야겠다고 느꼈다”고 전했다.

닭 날개만을 전문으로 하는 치킨집을 찾은 김정근은 “미국을 개인적으로 한번도 가본 적 없는데 이곳은 미드에서 나오는 바에 온 것처럼 이국적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전현무는 “미국에 오래 살았던 지인과 함께 갔는데, 저는 너무 시큼하다고 놀랐지만 지인은 더 시큼해야 한다며 좋아했다”며 적응하기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전현무는 “현장에서 신동엽과 만났는데 아내와 두 자녀와 함께 온 신동엽이 가장 잘 보이는 곳에 앉아 가정적인 모습을 어필해 창피했다. 광고 찍는 줄 알았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