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TV]‘우만기’ 김명민, 정말 고창석 대출사건의 범인일까

[헤럴드POP=안태경 기자] 김명민의 정체가 미궁으로 빠져들었다.

1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연출 이형민, 조웅/극본 백미경) 5회에는 만호장 대출의 배후가 송현철(김명민 분)이 아닐 수도 있다는 몇 가지 단서가 제공됐다.

이미지중앙

곽효주(윤지혜 분)는 송현철이 만호장 대출 조작 사건의 장본인이라고 주장했다. 도대체 이유가 뭐냐는 말에 그녀는 “그걸 왜 나한테 물어? 당신이 저지른 짓인데”라고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술김에 선혜진(김현주 분)에게 짜증을 내는 송현철을 바라보며 “이제야 좀 자기답다. 자기 부인한테 하는 거 보면 그래. 송현철이 돌아왔나 보네. 오피스텔에서 볼 때는 영 다른 사람 같더니만”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당신 야망이 아주 큰 남자였어”라고 지적했다.

송현철은 선혜진을 두고도 곽효주와 불륜을 저지른 몸의 주인을 혐오했다. 제시카라는 여자의 전화를 받고 헬스장을 찾아간 송현철은 “남자 트레이너가 이렇게나 많은데 왜 아가씨랑 했을까요? 분명히 목적이 있었을 거에요. 혹시나 말입니다. 우리, 아니 내가요 그쪽한테 무리한 요구를 하지는 않았나요”라고 묻기도 했다. 이미 몸의 주인 송현철에 대한 의심이 확고하게 자리잡은 것.

어떻게서든 만호장 사건의 억울함을 풀고 싶은 송현철은 은행 직원들을 모아놓고 “송현철 지점장, 그러니까 나에 대한 불만 비리 어떤 것이든 좋습니다. 작은 것이든 큰 것이든 다 적어주세요”라고 말했다. 퇴원 후 전과는 180도 다른 행보를 보이는 송현철의 모습에 모두 의아할 수 밖에 없는 상황. 하지만 송혀널은 “절대 보복이나 복수 내지 후한같은 거 없습니다”라며 “저는 꼭 알아야겠습니다. 그러니까 내가 어떤 인간이었는지 꼭 알아야겠습니다”라고 당부했다.

선혜진과 조연화(라미란 분) 둘 다에게 송현철의 존재는 의문 그 자체였다. 선혜진은 너무 달라진 남편이, 조연화는 가족사를 속속들이 아는 모습이 의아했던 것. 송현철은 조연화에게 본인이 정신질환으로 치료 중이라고 둘러댔지만 송지수(김환희 분)와 송강호(서동현 분)의 싸움으로 곧 또다른 의심을 사게 됐다. 선혜진은 송지수를 다정하게 달래주는 송현철을 보며 의심과 함께 분노의 감정에 들끓었다.

직원들이 써서 낸 지점장에 대한 글을 읽어내려가던 송현철은 “너무 청렴한 지점장님 때문에 힘들다”는 글을 보게 됐다. 지금까지 자신이 알아본 바에 따르면 송현철은 여자관계도 지저분하고, 인간관계도 최악인 사람. 그러나 잠깐 잠이 든 송현철의 꿈에는 진짜 몸의 주인이 나타나 “날 모욕하지 마. 난 그런 사람이 아냐”라고 주장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어쩌면 그가 대출 사건의 진범이 아닐 수도 있다는데 무게가 실렸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