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김현주X라미란, 일관성 없는 김명민에 ‘의심 증폭’(종합)

[헤럴드POP=안태경 기자] 김명민이 두 여자의 의심을 샀다.

16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연출 이형민, 조웅/극본 백미경) 5회에는 송지수(김환희 분)와 송강호(서동현 분)의 다툼에 휘말린 송현철(김명민 분)과 조연화(라미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미지중앙

만호장 불법대출을 한 사람이 바로 몸의 주인 송현철이라는 걸 알게 된 송현철은 충격에 빠졌다. 선혜진(김현주 분)에게 악감정은 없었지만 마침 그녀가 아들 송강호의 문제를 상의하기 위해 전화를 걸어왔고, 술기운에 송현철은 “그걸 왜 나랑 의논하냐”고 역정을 내고야 말았다. 잠시나마 남편이 달라졌다고 느꼈던 선혜진은 다시 마음의 문을 닫게 됐다.

그러나 이날 밤도 송강호는 귀가하지 않았다. 절박해진 선혜진은 송현철에게 언성을 높였고, 마음 속에 폭풍이 몰아치고 있는 송현철은 머릿속으로는 그녀를 향해 이 모든 상황이 억울하다고 호소하는 상상을 했다. 하지만 차마 입밖으로 불만을 말하지는 못한 채 “잠깐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자리를 피했다.

조연화는 송현철에 대한 의심을 씻어내기 위해 그를 불러냈다. 송현철은 자신의 이름을 ‘허동구’라고 속였다. 이어 송현철B(고창석 분)와 함께 산 로또를 가지고 도망쳤었다며 조연화에게 건넨 돈 역시 이에 대한 일부의 보상이라고 말했다. 더불어 자신이 정신질환이 있어 병원에서 탈출해 조연화를 찾아갔었다고 둘러댔다. 조연화는 이에 크게 의심을 품지 않고 돌아갔다.

하지만 두 사람은 금방 다시 재회하게 됐다. 송지수와 송강호가 싸워 학부모들이 소환된 것. 조연화는 송강호의 아버지가 ‘허동구’라고 알고 있는 송현철을 또 한번 의아하게 생각하게 됐다. 여기에 송지수의 역성을 드는 것도 모자라, 딸의 특징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점이 조연화의 의심에 부채질을 했다.

선혜진 역시 송현철이 이상하기는 마찬가지였다. 학교 연락에 달려 나온 것도 의아한데 송지수를 응원하며 다정하게 구는 모습을 목격한 것. 마음은 무거웠지만 직장으로 돌아간 선혜진은 다시 자신의 일에 매진했다. 금성무(조셉 리)는 선혜진이 유부녀라는 것을 알면서도 그녀의 인간적인 모습에 점점 마음을 빼앗기고 있었다. 아토(카이 분)는 금성무와 선혜진이 사랑에 빠지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생각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