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김선아, 감우성 과거 품으며 "망설이기엔 시간이 없어" 눈물 (종합)

이미지중앙

키스 먼저 할까요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김선아가 감우성의 과거를 품으면서 오지호에게 사랑을 밝혔다.

16일 방송된 SBS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다시 합친 손무한(감우성 분)과 안순진(김선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변호사는 결국 나타나지 않았고 재판은 무산됐다. 재판이 미뤄지며 손무한은 증인석에 다시 서야만 하는 상황에 처했다. 손무한은 아폴론 제과 변호사에게 “사과를 해야만 이 재판 끝낼 수 있다”며 “안 그러면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게 만들 거다”고 협박했다.

손무한은 안순진에게 과거 자신만 생각하고 살아온 것에 용서를 구했다. 이에 안순진은 "용서해줄테니 스위스 가지 마라. 내 옆에 딱 붙어서 용서해 줄 때 까지 살아라"고 말했다. 그는 "다시 시작해요, 우리"라며 "당신을 사랑해볼까 한다"고 말했다.

은경수(오지호 분)는 박회장을 때린 죄로 유치장에 갇혔고 구치소로 넘어갈 위기에 처했다. 한편 집에 돌아온 안순진과 손무한은 같이 있다는 것에 행복을 느꼈다. 안순진은 “당신을 미워할 때도 사랑하고 있다는 걸 알아달라”고 말했다. 손무한은 “외롭게 안 할게”라며 사랑을 다짐했다.

손무한은 손이든(정다빈 분)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고 안순진은 이를 위로했다. 두 사람은 다정한 모습을 보이며 각자 황인우(김성수 분)와 이미라(예지원 분)에게 전화로 다시 함께 살기로 한 것을 알렸다. 손무한은 안순진에게 “재판 내가 이기게 할 거다”며 “끝까지 싸워봐요”라고 말했다.

박회장은 손무한의 폭로 협박에도 굴하지 않고 재판을 막을 방법을 강구했다. 손무한의 과거를 알게 된 은경수는 “알고 있다. 그 사람을 사랑한다”고 말하는 안순진에 분노했다. 안순진은 “망설이기엔 시간이 너무 없다”며 눈물을 보였고 손무한은 이 모습을 바라봤다.

한편 ‘키스 먼저 할까요’는 월요일,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