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유혹자' 우도환♥박수영, 달달한 생일 파티…문가영은 질투 폭발 (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아람 기자]박수영과 우도환이 달달한 시간을 가졌다.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연출 강인, 이동현|극본 김보연)에서는 권시현(우도환 분)이 최수지(문가영 분)에게 유혹 게임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권시현은 술에 취한 은태희(박수영 분)를 집까지 데려다 주며 밴드를 붙여줬고 미안하다는 사과를 전했다. 다음 날 술에서 깬 은태희는 권시현의 차를 가로막았고, 권시현에게 다그쳤다. 권시현은 결국 자신의 모친이 은태희를 친 뺑소니 범임을 고백했지만 은태희는 “널 만나서 괜찮다”라며 권시현을 안았다. 권시현은 “사랑해”라며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권시현은 설영원(전미선 분)을 찾아갔다. 권시현은 설영원에게 외롭게 살다가 의문사한 모친을 언급했고 "권석우씨가 제 아버지에요. 엄만 2년 전에 돌아 가셨어요"라고 토로하며 설영원과 권석우(신성우 분)와의 관계를 비난했다. 설영원은 사과했다.

권석우(신성우 분)는 권시현을 불렀다. 권석우는 권시현에게 “할머니 들어와 계신다. 명 대표랑 수지까지 언제 부르실지 모르니 대기하고 있어”라고 지시했다. 이에 권시현은 “제가 그 자리에 끼어도 되겠어요?”라고 비아냥거렸고 권석우는 “경거망동해서 할머니 실망시켜드리지 말아라”라고 충고했다.

또한 권석우는 “너 앞으로 수지랑 어떻게 할 셈이냐? 수지가 찾아왔었다. 너랑 결혼시켜달라고”하자 권시현은 분노하며 “원장님 이용해서 자리를 지키고 싶으신 건 아버지시죠. 제가 지금 누구 만나고 왔는지 말해드릴까요? 설영원 씨.”라고 도발했다.

권석우는 “너 지금 무슨 짓을 하고 온 거야?”라고 분노했고 권시현은 “너무 불공평하시잖아요. 우리 엄만 평생 외로워하면서 사셨는데. 엄마한테 그 여자가 있는 곳을 왜 알려 주셨냐고요”라고 비난했다.
이미지중앙


이 가운데 최수지(문가영 분)와 이세주(김민재 분)는 권시현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모였다. 이에 권시현은 “왜 그런 말을 마음대로 해”라며 권석우에게 결혼하겠다고 말을 한 최수지에 분노했다. 이에 최수지는 “우리 게임 우리 목적. 나랑 결혼하는 거였잖아”라고 받아쳤다.

권시현은 “태희 한번도 싫어진 적 없어”라며 뺑소니 범이 자신의 모친이어서 헤어졌다고 밝혔고 “근데 나한테 뭐라고 한 거 알아? 자긴 날 만나서 괜찮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최수지는 “너 이제 돌아와야 되잖아. 왜 이래 자꾸? 나랑 결혼해서 아저씨랑 엄마 결혼 막는 거 싫어?”라고 물었고, 권시현은 “싫어. 이제 우리 그런 내기들도 그만 하자”라고 전했다.

은태희는 권시현을 위해 생일 파티를 준비했다. 손수 끓인 미역국에 사진을 인화해 앨범으로까지 만들며 행복해 하던 은태희는 권시현을 마중 나갔다. 이어 은태희와 권시현을 케이크에 불을 붙이고 달달한 시간을 가졌다. 권시현은 감동을 받고 눈물을 보였다. 이후 권시현은 은태희에게 그림을 그려주며 행복감에 젖어들었다.

이때 최수지는 권시현이 권석우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미안한 마음에 이세주에게 연락해 권시현을 향해 달려갔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