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성추행 방송 피해..날벼락 맞았다



이미지중앙

SBS


이상민이 김생민 성추행 논란으로 날벼락을 맞았다. 통편집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최근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 관계자는 김생민 출연분의 정상 방송 여부에 대해 "제작진이 논의 중이다"고 말했다.

1일 '미우새' 방송 말미에는 고정 출연자인 이상민과 만나는 김생민의 모습이 예고편으로 공개됐다. 그러나 하루 뒤인 2일 김생민의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며 해당 예고편은 포털사이트에서 삭제된 상태다.

한편, 앞서 한 여성은 10년 전 방송 스태프로 일하던 당시 김생민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디스패치를 통해 폭로했다. 김생민은 당시의 잘못을 인정하며, "모든 것이 제 잘못"이라고 거듭 사과를 전했다.

이후 방송인 김생민이 결국 모든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데뷔 25년 만에 첫 전성기를 맞으며 화려하게 꽃피었던 김생민. 하지만 과거의 실수가 발목을 잡았다. 지난 2008년, 김생민이 한 프로그램 회식 자리에서 여성 스태프를 상대로 성추행을 저지른 것. 그날의 실수는 그렇게 10년이 지나 부메랑처럼 그에게 돌아왔다. 큰 인기를 가져다 준 KBS2 ‘김생민의 영수증’은 방송 중단을 결정했고, 데뷔 25년 만에 처음으로 생겼던 소속사 SM C&C는 그의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인기 고공행진 속 촬영했던 광고들은 모두 송출을 중단했다. 잘못된다면 수 억 원의 위약금을 배상해야하는 상황에 까지 놓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