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KB손해보험 '유종의 미'

이미지중앙

4위로 시즌을 마감하며 유종의 미를 거둔 KB손해보험.[한국배구연맹 제공]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장도영 기자] KB손해보험이 3년 만에 천안 원정경기에서 승리하며 4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KB손해보험은 14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펼쳐진 2017~2018 도드람 V-리그 남자부 현대캐피탈과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3-1(25-19, 27-25, 25-17, 25-15)로 승리했다.

KB손해보험에게 현대캐피탈 홈, 천안은 그야말로 최악의 장소였다. 2015년 3월 11일, 전신 LIG 시절 승리를 거둔 이후 모두 패했다. KB손해보험으로 바뀐 이후 정규리그에서 단 한 번도 천안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이 긴 징크스를 징크스를 이겨내고 KB손해보험이 어렵게 승리했다. 비록 상대가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지은 까닭에 느슨하게 나왔지만 지긋지긋한 천안 연패를 끊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졌다.

또 이번 승리로 KB손해보험은 4위로 올라서며 시즌을 마감했다. 지난 13일 한국전력에 잠시 내줬던 자리를 다시 되찾은 것이다. KB손해보험은 지난 4일 우리카드에 패하며 준 플레이오프 진출이 무산됐다. 그러나 권순찬 KB손해보험 감독은 그럼에도 줄곧 4위에 의의를 뒀다. ‘자신감’ 때문이었다. 권 감독은 “늘 하위권에 머물렀던 우리다. 할 수 있는 만큼 최대한 높이 올라가 선수들이 자신감을 가지는 게 필요하다. 이는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KB손해보험은 2010~2011시즌 4위로 마친 이후 늘 그 이하에만 머물러 오랜 시간 ‘만년 하위권’이라는 굴욕적인 수식어와 함께 했다. 그러나 올 시즌 비록 시즌 초반 목표했던 플레이오프 진출에는 실패했지만 7년 만에 4위에 오르며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