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행 의혹' 피해자 "두 차례 성폭행"VS김흥국 "사실 아냐"[종합]

이미지중앙

사진=본사DB


[헤럴드POP=안태현 기자] 가수 김흥국이 성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14일 오후 방송된 MBN 뉴스 8에서는 김흥국의 성폭행 의혹이 보도됐다. 제보를 해온 건 익명의 30대 여성 A씨. 그녀는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당시 지인의 소개로 김흥국을 알게 됐다며 지난 2016년 11월, 김흥국 그리고 그의 지인들과 함께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당시 김흥국이 억지로 술을 먹여 정신을 잃었고, 정신을 차리고 깨어나보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과 함께 누워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에 대해 김흥국에게 문제를 제기했지만 김흥국은 A씨에게 기억이 안 났다고 얘기하며 “핑계고, 네 발로 걷지 않았느냐.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네가 크게 더 다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흥국은 A씨에게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을 만나고 싶었다’ 등의 문자 메시지를 남겼다고. 또한 A씨는 성폭행이 한 차례가 아닌 두 차례 있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항의는 했지만 좋은 마음으로, 항상 불교 얘기를 하셨다. 그 분도 불교를 종교로 갖고 계시고 저도 불교를 종교로 갖고 있는데 저한테 보살님, 보살님 이러면서 좋은 추억으로 남녀관계라기보다는 서로 사업적으로 도울 수도 있고 가끔 술도 먹고 식사도 할 수 있지 않냐. 그게 세뇌가 된 것 같다"고 얘기하며 두 번째가지 식사 자리 이후에도 성폭행이 있었다고 얘기했다.

하지만 김흥국의 입장은 달랐다. 해당 의혹을 보도한 기자는 김흥국이 직접 입장을 밝히는 대신, 지인을 통해 “A씨와는 2년 전 술자리에서 우연히 만난 사이”이고 “단순히 술을 먹고 헤어졌을 뿐 성폭행은 없었다”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지인의 소개로 만났다는 A씨의 주장과 상충되는 부분이었다. 방송이 끝나고 김흥국의 소속사 들이대닷컴 관계자 역시 헤럴드POP과의 전화 통화에서 “MBN 보도와 비슷한 상황이었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성폭행이나 성추행은 사실이 아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밝힐 이야기가 있다”고 억울한 입장을 내비췄다.

이어 관계자는 "현재 입장을 취합 중에 있고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라며 "공식입장은 내일이든 모레든 밝힐 예정이다"고 밝히며 강경 대응의 입장을 밝혔다. 현재까지 두 주장 모두 사실 확인이 필요한 시점이기에 섣부른 판단은 지양해야 한다. 진실 공방으로 빠져 버린 해당 의혹이 어떻게 풀리게 될지 대중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