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재현 "팀 단점? 다같이 움직일 때 2시간 걸린다"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그룹 NCT 재현이 그룹의 장단점을 설명했다.

14일 오후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NCT 2018은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멤버 18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재현은 팀의 장단점에 대해 "NCT는 굉장히 다양하고 많은 모습들을 보여드릴 수 있는 게 장점같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런데 준비시간이 오래 걸린다. 다같이 움직일 때 2시간 가량 걸리더라. 그게 단점인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NCT는 이날 오후 6시 'NCT 2018 EMPATHY'를 발표한다.

사진=민은경 기자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