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용 "NCT 2018 리더 정해진 것은 없어…18명 모두 함께할 것"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그룹 NCT 태용이 멤버들과 함께 하는 소감을 전했다.

14일 오후 서울 성북구 안암동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는 'NCT 2018 EMPATHY'(엔시티 2018 엠파시)'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NCT 2018은 태용, 태일, 재현, 윈윈, 유타, 도영, 쟈니, 마크, 해찬, 제노, 재민, 지성, 런쥔, 천러, 텐, 정우, 루카스, 쿤 등 멤버 18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NCT 127에서 리더를 맡고 있는 태용은 "NCT 2018에서 18명을 리더 대행 비슷하게 하고 있는데, 아직 정해진 것은 따로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멤버들 모두 나이, 국적 모두 제각각이다. 그래도 18명이서 함께 으쌰으쌰 나가자는 생각이다. 모두가 NCT가 될 수 있었고 앞으로도 NCT는 계속 확장하고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NCT는 이날 오후 6시 'NCT 2018 EMPATHY'를 발표한다.

사진=민은경 기자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