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 신봉선 "셀럽파이브 의상, 나만 블랙…크로마키 같아"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개그맨 신봉선이 셀럽파이브 의상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의 '선생님을 모십니다' 코너에는 개그맨 신봉선이 출연했다.

이날 셀럽파이브로 활동 중인 신봉선은 "저만 의상이 블랙이다. 무대 위에서 묻힐 수가 있어서 더 팔짝 뛴다. 음악방송에서 크로마키처럼 얼굴만 둥둥 떠 다닐 것 같다"며 불만을 전했다.

이어 "저를 뒤에 몰아넣고 부려먹는 거 아니냐고 말하니까 고맙게도 킬링파트를 주셨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헤럴드POP DB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