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후포리에 폴포츠 떴다…이춘자 여사와 웃음 케미

이미지중앙

SBS 제공


[헤럴드POP=고명진 기자]‘SBS 백년손님’에 월드스타 ‘폴포츠’가 방문했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는 세계적인 오페라 가수 폴포츠가 후포리를 방문해 이춘자 여사와 역사적인 만남을 갖는다. 이에 제작진은 이례적으로 그들의 숨막히는 첫 만남 영상을 미리 공개해 기대감을 자아냈다.

14일 제작진이 홈페이지와 네이버TV, 카카오TV 등에 공개한 영상에는 영국에서 온 월드스타 폴포츠가 후포리에 깜짝 등장했다. 폴 포츠는 지난 2007년 영국의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놀라운 반전의 목소리를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휴대폰 판매원이었던 그는 우승자로 선정되어 일약 스타덤에 올랐고, 세계적인 오페라 가수가 됐다.

그랬던 그가 후포리를 방문해 남서방과 장인, 장모님을 만나게 된 것. 한국에는 자주 방문했지만 아직 한국어가 미숙한 폴포츠는 첫 입성부터 이춘자 여사와의 의사소통에 진땀을 흘려 뜻밖의 큰 웃음을 선사했다.

폴포츠는 먼저 이춘자 여사에게 인사말을 건넨 후 악수를 청했다. 이에 이춘자 여사도 반갑다며 악수를 나눴지만 둘은 한동안 맞잡았던 손을 놓지 못한 채 침묵을 이어나가,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특히 폴포츠가 궁금했던 이춘자 여사가 계속해서 사투리로 질문을 하고, 한국어는 물론 사투리에는 더욱 익숙지 않은 폴포츠는 영어로 대답해 둘의 의사소통은 점점 미궁으로 빠졌다.

이와 관련 ‘백년손님’ 연출을 맡은 이양화 PD는 “폴포츠는 한국관광공사 명예홍보대사이다. 명예홍보대사인 만큼 그는 한국을 수차례 방문했는데, 그동안 한국의 전통적인 시골 체험을 해본 적이 없다고 해서 ‘백년손님’ 후포리를 찾게 됐다”며 ‘폴포츠’의 출연 배경을 밝혔다.

한편, 남서방 없이 언어의 장벽에 가로막힌 폴포츠와 이춘자 여사는 소통의 위기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기적의 목소리’, ‘희망의 아이콘’으로 세계적인 스타 반열에 오른 폴 포츠와 후포리 이춘자 여사의 긴장감 넘치는 첫 만남의 현장은 오는 17일 토요일 저녁 6시 20분,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