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뮤지 "명품 사본적 없어..싸도 비싸 보이는게 실용적"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뮤지가 패셔니스타 비결을 공개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SBS 러브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에는 뮤지, 킬라그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뮤지는 "내 돈 주고 명품 산 적은 한 번도 없다. 싼데 내가 입어 비싸 보이는 게 실용적으로 생각해서 스트릿 패션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이에 킬라그램은 "본인이 명품인 거죠"라고 거들었고, 뮤지는 "스타일리스트도 없고 내가 내 옷을 입는다"고 알렸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