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박명수 "용돈 벌러 신문배달한 적 있어...게을러 일찍 포기"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보이는라디오 캡처


박명수가 신문배달을 한다는 청취자와 전화연결로 이야기를 나눴다.

1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청취자들의 사연을 읽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박명수는 13년 째 신문배달을 하고 있다는 청취자의 사연에 " 예전에 용돈 벌려고 신문배달을 했었다. 게을러서 오래하지는 못하고 신문이 일찍 오는데 늦게 일어나니까 신문을 넣어주는 분의 얼굴을 뵌 적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함께한 전화연결에서 박명수는 청취자의 성실한 생활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너무 보기 좋다"며 청취자를 응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