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초점]"시청률 꼴찌다툼"..'유혹자'·'라디오로맨스', 대책이 시급하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SBS, KBS, MBC 제공


월화드라마가 전체적으로 지지부진한 가운데 MBC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와 KBS2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의 시청률 상승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

지난 13일 동시간대 방송된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는 8.5%, 10.9%(이하 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지난 방송분보다 0.5% 상승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MBC 새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는 2회 만에 3.1%, 2.7%로 3.6%, 3.4%를 기록했던 첫방송보다 떨어진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2.9%를 기록한 '라디오 로맨스'보다도 낮다.

본격적으로 아슬아슬한 유혹 게임을 펼칠 예정인 '위대한 유혹자'에게는 정말 아쉬운 성적표가 아닐 수 없다. 시작 전부터 새로운 라이징스타로 떠오른 우도환과 핫한 걸그룹 레드벨벳의 멤버 조이(박수영), 그리고 김민재, 문가영이 합류해 젊은 치명멜로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위대한 유혹자'는 시청자를 유혹하는데는 아직 힘을 발휘하지 못했다.

하지만 아직 희망은 있다. 경쟁 드라마보다 가장 늦게 합류했기에 부족한 부분은 채우고 매력적인 부분은 돋보이게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기회는 충분하다. 요새 떠오르는 젊은 배우들로 구성된만큼 발전 가능성도 높다.

그러나 KBS2 '라디오 로맨스'도 '위대한 유혹자'와 같이 위급한 상황이다. 가수로서는 물론 연기자로서도 인정받고 있는 하이라이트의 윤두준과 아역배우 출신 김소현이 뭉친 '라디오 로맨스'도 윤두준의 첫 지상파 남자 주인공 도전이라는 것과 김소현의 첫 성인연기라는 것에서 이슈를 만들었었다. 이에 힘 입어1화를 5.5%, 6.2%(이하 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나쁘지 않은 시작을 보인 '라디오 로맨스'는 뒤이어 출격한 SBS 드라마 어른멜로 '키스 먼저 할까요'에 직격탄을 맞았다. 잔잔한 힐링감성을 전하는 '라디오 로맨스'와는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키스 먼저 할까요'는 좀 더 우세한 인기를 보였고 이는 시청률 하락으로 이어졌다.

마지막회를 2회 남겨둔 '라디오 로맨스'. 방송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바라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 하지만 '라디오 로맨스'에는 고정 시청자들이 존재하고 부족하다고 평해지는 로맨스를 조금 더 더해본다면 충분히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지 않을까.

MBC 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와 KBS2 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가 시청자들을 유혹할 수 있기를 바라본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