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인터뷰③]이원근 "이이경 유쾌함 '와이키키'에 담겨 보기 좋아"

이미지중앙

배우 이원근/리틀빅픽처스 제공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배우 이원근이 이이경의 평소 유쾌한 모습이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잘 담긴 것 같다고 밝혔다.

‘대세’로 주목받고 있는 이원근과 이이경은 영화 ‘괴물들’에서 각각 학교폭력 피해자와 학교폭력 가해자로 분해 연기호흡을 주고받았다. 최근 서울 종로구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헤럴드POP과 만난 이원근은 이이경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날 이원근은 이이경에 대해 “(이)이경이 형에 의해 감정을 고스란히 받을 수 있었다. 형이 감정을 준 덕에 끄집어낼 수 있어서 고맙다. 상호작용이 잘됐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촬영 안 할 때는 둘 다 스포츠를 좋아해서 개구쟁이처럼 수다를 떨다가도, 리허설이나 촬영할 때만큼은 그러자고 말한 것도 아닌데 자연스레 몰입했다. 기운이 잘 맞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원근은 “형이 애드리브가 강해 어디로 튈지 모른다. 나 역시 형의 에너지를 어떻게 받아칠지 모르니 우린 리허설 때도 무조건 100으로 했다. 깨뜨리는 게 없도록 서로 집중했다”고 회상했다.

이미지중앙

배우 이원근, 이이경/민은경 기자


무엇보다 이이경은 현재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절정의 코믹 연기를 선보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에 이원근은 “역시 배우구나 싶었다. 형이 워낙 평상시도 재밌고, 말주변이 좋다. 인터뷰 같이 할 때도 형이 말을 잘해서 형한테 집중될 정도다. 반면 난 엄청 긴장해서 형이 많이 도와주곤 했다. 형의 모습이 잘 담긴 드라마 같아서 보기 좋다”고 응원을 아끼지 않아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원근, 이이경의 찰떡호흡은 현재 상영 중인 ‘괴물들’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