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왁싱X키스신 명장면...NG 코멘터리 공개 ‘폭소’(종합)

이미지중앙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캡처


[헤럴드POP=서동권 기자]‘으라차차 와이키키’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원혜진, 김효주)-코멘터리 스페셜 2편'에서는 NG모음과 6화 ‘결혼은 미친 짓이다’ 코멘터리로 그려졌다.

이날 김정현은 이이경의 왁싱 장면을 명장면으로 뽑았다. 김정현은 실제로 이이경이 왁싱하고 몸을 보여줬다고 말해 큰 웃음을 샀다. 이주우는 정인선의 모유수유 하는 장면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이주우는 “어떻게 이걸 찍을 실까 생각했는데, 너무 잘하셨다”며 극찬했다. 손승원은 소리의 분유를 사서 길거리에 들고 올라가는 신을 꼽았다. 손승원은“저희 스스로 멋있는데, 남이 보기에는 웃긴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이이경은 현장에서 명장면으로 강서진의 무아루 무쉬 옷을 뽐낸 장면을 꼽았다. 이이경은 애드립을 많이 쳤던 장면이라며 너스레 떨었다.

으라차차 멤버들은 다음으로 6화 ‘결혼은 미친 짓이다’ NG 코멘터리를 달았다. 정인선이 사랑니를 빼 피가 흐르는 모습이 보였고, 정인선은 “시청자들이 매우 좋아했다”, “사실 말도 안 되는 장면인데 재미있었다”며 웃음을 보였다. 사장님의 도움으로 정인선과 김정현이 원치 않는 결혼식을 올리는 장면이 공개되자, 김정현은 “이날 많이 추웠다. 입김으로 용 두 마리가 나오는 알 수 있다”며 씁쓸해 했다. 결혼식장에서 김정현의 동창, 군대전우, 부녀회 회장 등 출연한 모습이 공개됐고, 이주우는 “리액션 합이 잘 맞았다”, “예식장 안에서 4시간 정도 찍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한편, 결혼식 키스 장면이 나오자. 정인선은 “멤버들과 다 같이 보니 느낌이 이상하다”며 쑥스러워했고, 김정현은 “NG 잘 안 냈다”며 너스레 떨어 큰 웃음을 자아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