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종의 미’ 거둔 김철수 감독 “FA 선수들 잔류하도록 최선 다할 것”

이미지중앙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이끈 한국전력 김철수 감독. [사진=OSEN]



[헤럴드경제 스포츠팀=이정인 기자] 한국전력이 안방에서 치른 시즌 최종전에서 팬들에게 승리를 선물했다.

한국전력 빅스톰은 13일 수원 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도드람 2017-2018 V리그’ 6라운드 삼성화재와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6-24, 28-26)으로 이겼다.

시즌 최종전에서 승리를 거둔 한국전력은 4위로 도약했다. 한국전력은 17승 19패(승점 54점)로 올 시즌을 마무리 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김철수 감독은 “마지막 경기에서 이겨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국전력은 정규리그 개막전 펼쳐진 코보컵에서 우승하며 큰 기대를 갖고 시즌을 시작했다. 하지만 여러 악재가 겹치며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하지만 성과도 있었다. 백업 선수들과 신인 선수들이 부상으로 빠진 주축 선수들의 공백을 매우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김 감독은 “올 시즌을 돌아보면 섭섭한 면도 많지만 비주전 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해줬다.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시즌을 돌아봤다.

시즌이 끝나고 보완해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이)호건이가 신인이기 때문에 호흡 맞출 시간이 부족했다. 다음 시즌에는 스피드 배구를 하고 싶다. 이호건을 우리 스타일에 맞게 집중 연습 시켜야 할 것 같다”라고 구상을 밝혔다.

한국전력은 올 시즌 후 주축 공격수 전광인을 포함해 여러 선수들이 FA 자격을 취득한다. 김 감독은 FA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 감독은 “FA를 얻는 선수들이 잔류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외부 FA도 생각하고 있기는 한데 내부 FA 선수들을 잔류시키는 게 우선이다. FA선수들 중에는 전광인의 잔류가 최우선이다. 구단과 함께 잔류 할 수 있도록 설득하겠다”라고 말했다.

외국인 선수 선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 감독은 “아직 어떤 선수가 나올지도 모르고, 팀 사정에 따라 레프트를 뽑을지 라이트를 뽑을지 결정 할 것이다. 구단과 코칭스텝과 회의를 통해 결정하겠다”라고 말하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놨다.


sport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