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 설 맞이 새해 인사…"2018년 새 앨범 빨리 들려드리고파"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4인조 하이틴 밴드 아이즈(지후, 현준, 우수, 준영)가 설 명절을 맞아 전통의상을 곱게 차려 입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아이즈는 설 연휴를 앞둔 14일 멤버 개개인의 매력을 담은 전통 의상을 차려입은 사진과 함께 “무술년 새해에는 보든 분들이 건강하시고 기원하는 모든 일들이 이루어 지시는 한 해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리더 현준은 “2018년 한 해 동안 아이즈 멤버들 모두 건강했으면 좋겠고, 새해엔 새 앨범으로 음원 차트 진입이라는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전했다.

보컬 지후는 “새 앨범을 열심히 준비했는데 준비 중인 두 번째 미니앨범도 하루빨리 들려드리고 싶다”고 새해 소감을 말했다.

드럼을 맡고 있는 우수는 “2017년에 데뷔를 해서 1차적인 꿈을 이루었는데 2018년에는 새 앨범으로 아이즈라는 이름을 확실히 알렸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베이스를 맡고 있는 막내 준영이는 “새해에는 멤버들과 회사 가족들 모두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다"라며 새해 소망을 말했다.

한편, 아이즈는 올해 상반기 두 번째 미니앨범 발매를 앞두고 컴백 준비에 돌입했으며, 설 연휴 기간 동안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낼 계획이다.

사진=뮤직K엔터테인먼트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