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쇼' 고영배, 임시DJ 종료 "박명수 대신해 영광이었다"

이미지중앙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POP=이혜랑기자] 밴드 소란의 보컬 고영배가 사진발이 잘 안 받는다고 토로했다.

14일 오전 11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해외 출장을 간 박명수를 대신해 고영배가 임시DJ로 청취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고영배는 "사진이 잘 안 받는다. 찾아보면 실망할 거다"라고 말하며 너털 웃음을 지었다. 이어 그는 "검색하지 말고 보이는 라디오도 키지 말아 달라. 저는 사진이 아쉽다"라고 말하며 청취자들의 검색을 막았다.

이를 들은 한 청취자가 또 다시 외모에 대해 언급하자 고영배는 "검색해봤다는 것 아니냐. 검색하지 말아달라. 목소리만 들어라"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방송 말미 고영배는 끝인사를 전하면서 "3일간 너무 감사했다. 박명수 형을 대신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많은 성원 너무 고마웠고 게스트로 다시 돌아오겠다. 설 명절 잘 보내시라"라고 청취자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