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능력검정시험 단골로 등장하는 이 '불상'은?

이미지중앙

한국사능력검정시험 (사진=문화재청 제공)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 자주 등장한다는 은진미륵이 국보로 승격된다.

문화재청은 1963년 보물 제218호로 지정한 '논산 관촉사 석조미륵보살입상'을 국보로 지정 예고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이 석조미륵보살입상은 '은진미륵'으로 불리며 고려 제4대 임금 광종(재위 925∼975) 연간에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은진미륵의 높이는 18.12m이다. 경주 석굴암 본존불이 받침인 대좌를 합쳐 5m인데, 이보다 세 배 이상 크다.

또 좌우로 빗은 머리 위에 커다란 원통형 보관(寶冠·불상에 얹는 관)을 쓰고 있고, 체구에 비해 큰 얼굴의 이목구비가 명료하고 인상적인 편이다. 손으로는 청동제 꽃을 들고 있다.

이 불상은 고려시대 후기 승려 무의가 쓴 '용화회소', 고려 문신 이색(1328∼1396)의 '목은집', 조선시대 인문지리서 '신증동국여지승람' 등에 기록이 남아 있는데, 968년께 고려왕실의 지원을 받아 승려 조각장 혜명이 제작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jsw9**** 이거 한국사능력검정시험에 자주 나오던데ㅋㅋㅋ" "qyeo**** 한국사능력검정시험책에 엄청나오는애" "samb**** 학창시절 못생긴 불상으로 외웠었는데 ㅋㅋ 이리다시만나니 반갑네ㅋㅋ" "0222**** 1천년 전에 만들고 아직도 있다니 대단하다" "mand**** 우리 문화재를 철저히 보호해야 합니다. 너무 소흘히 관리되고 있습니다. 다시는 숭례문 사건같은 일이 되풀이 안 되게 합시다" 등 반응을 보였다.





cultur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