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이연수 "맨정신에는 못 해"...심상치 않은 실력?


- 불타는 청춘 이연수, 노래 실력 과시
- 불타는 청춘 이연수 "맨정신에는 노래 못해" 고백

이미지중앙

불타는 청춘 이연수(사진=방송 캡처)



[헤럴드경제 스타&컬처팀=김소라 기자] '불타는 청춘' 이연수가 훌륭한 노래 실력을 뽐냈다.

이연수는 최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노래 실력을 자랑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당시 '불타는 청춘'에는 신효범, 양수경, 이하늘, 임재욱, 장호일, 지예, 김완선은 가수가 아닌 출연진의 멘토가 됐다. 이들은 1대1 매칭을 통해 노래자랑을 열기로 했다.

이연수를 뽑은 멘토는 이하늘이었다. 모니터에 등장한 이연수는 “어렸을 때부터 노래를 하긴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이연수는 “사람들 앞에서 노래하는 게 너무 떨린다. 그 떨림을 떨쳐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연수는 “참고로 MBC 어린이합창단 출신이다. 단점은 맨 정신에는 노래를 못한다”면서도 ‘사랑은 유리 같은 것’을 소화했다.

이연수의 노래를 들은 신효범은 “저 마음이 왜 떨리는지 십분 이해가 된다. 노래 하고 싶은 걸 굉장히 사랑하는 사람이야”라고 평가했다. 이하늘은 “너무 진지하셔 가지고 잘 하고 못 하고를 떠나서 제가 기대에 부응을 못할 까봐”라며 걱정했다.

이에 김완선은 “연수는 지금 너무 긴장하고 떨어서 자기의 십 분의 1도 발휘 못 한 것 같아 잘할 것 같은데 오히려?”라고 이연수를 칭찬했다.





culture@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