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김정현, 츤데레男의 정석…정인선과 아웅다웅 케미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와이키키’ 김정현이 츤데레의 정석으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에는 서툴기만 한 윤아(정인선 분)와 아웅다웅하는 동구(김정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동구는 고아였던 윤아의 가정사와 솔이 아빠에 대한 사연을 들은 와이키키 메이트들에게 집중 공격을 당했다. 그간 사고만 치는 윤아를 타박하던 동구에게 화살이 돌아간 것.

겉으로 까칠하게 굴지만 실상 마음이 약해 손해만 보는 동구는 여전히 구박을 하면서도 윤아의 일거수일투족에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다. 파티쉐를 꿈꾸며 솔이까지 업고 노점 장사에 나선 윤아가 걱정돼 찾아온 동구는 "경쟁력이 없다"며 예의 타박을 했고 얼떨결에 그녀의 장사돕기에 나섰다.

함께 시간을 보내며 "제 힘으로 솔이를 키울 것"이라며 강한 의지를 드러내는 윤아에 동구는 전보다 그녀를 이해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솔이 아빠의 존재를 파헤치던 준기(이이경 분)와 두식(손승원 분)으로 인해 엉뚱한 남자를 오해한 동구는 그를 향해 주먹을 날리기에 이르렀다. 윤아는 그런 동구에게 고마움을 표했고, 민망한 동구는 괜히 윤아와 아웅다웅하며 묘한 분위기를 형성해 향후 관계 발전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김정현은 연이은 불운에 시니컬하고 불만투성이지만 마음은 약한 동구라는 인물을 현실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동시에 여심(女心)을 사로잡는 츤데레적 성격을 디테일한 연기로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톡톡히 높이고 있다.

한편 동구, 준기(이이경 분), 두식(손승원 분) 세 청춘이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골 때리고 빡센 포복절도 청춘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매주 월, 화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