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호텔' 이상은X송소희X김재화 세월 뛰어 넘는 우정 쌓기 (ft.뜨개질) (종합)

이미지중앙

달팽이 호텔 방송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이상은, 송소희, 김재화가 세월을 뛰어 넘는 우정을 쌓았다.

13일 방송된 tvN ‘달팽이 호텔’에서는 이상은, 김재화, 송소희 세 사람이 대화를 나누며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소희는 홀로 드라이브에 나섰다. 그는 드라이브를 즐기던 중 “너무 말을 안 하나”라며 걱정하기 시작했고 느닷없이 아우라지를 가고 있다며 목적지를 공개했다. 송소희는 “얼마 전 정선아리랑 음원을 내서 재방문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아우라지에 도착한 송소희는 어릴 적 방문했던 추억을 떠올렸고 아우라지 처녀 동상 앞에 도착했다. 그는 정선아리랑 가사의 유래를 설명하며 “이번 음원에 가사를 쓸 때도 떠올렸다”고 말했다.

한편 이경규와 김재화는 옷을 사기위해 시장으로 향했다. 김재화는 바지와 티셔츠를 찾으며 연신 “편안하면서도 부끄럽지 않은 걸 찾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드라이브를 마치고 돌아온 송소희는 아뜰리에에서 이상은과 만나 뜨개질을 배웠다. 이상은은 송소희에게 뜨개질 가르쳐주었고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누며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로비에서 고양이를 무서워하는 송소희에 이상은은 고양이와 가까워지는 방법을 가르쳐주었고 두 사람은 세월을 뛰어넘어 가까워졌다.

성시경은 홀로 도맡아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이경규는 점검을 위해 주방을 찾았고 백숙에 죽까지 준비하는 성시경에 만족했다. 식사를 시작하며 이경규는 과거 이상은과 방송을 했던 추억을 이야기했고 이상은은 “너무 바쁘고 정신이 없었다”며 어디를 가도 알아보는 사람들 탓에 힘들었던 시절을 밝혔다.

이경규는 이상은, 송소희, 김재화에 서로의 첫인상을 물었고 세 사람은 친해졌다고 말했다. 저녁 식사 전 세 사람은 로비에서 대화를 하며 공통 관심사인 여행 이야기를 나눴다. 김재화는 “자존감을 찾고 싶었다”며 엄마로서의 무게와 배우로서의 커리어를 병행하는 고민을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였다. 이상은은 “너무 잘 하려고 하지마”라며 부담감을 떨치라는 위로를 건넸다.

송소희는 성시경이 만든 닭백숙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이며 “엄마가 해준 음식만큼 맛있었다”고 설명했다. 송소희는 민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이상은의 ‘담다디’를 국악 버전으로 불러 재미를 더했다. 이어 김재화는 장기자랑으로 동물 소리 등 다양한 개인기를 뽐내며 폭소케 했다.

한편 tvN ‘달팽이 호텔’은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