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X정인선 '츤츤'로맨스…고원희 멋짐 폭발(종합)

이미지중앙

[JTBC='으라차차 와이키키'캡쳐]



[헤럴드POP=조아라 기자]'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김정현이 정인선에게 '츤츤'한 모습을 보이며 로맨스를 예고했다.

13일 오후 11시 방송된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이준기(이이경 분)가 영화계의 전설 김희자(김서형 분)의 상대역이 됐다.

강동구(김정현 분)는 자신이 찍은 아기 사진을 보고 감탄하는 한윤아(정인선 분)에게 "난 아기 사진 찍으며 성격이 변했다"며 진저리를 친다. 그런 강동구에게 한윤아는 아기를 돌보는 팁을 가르쳐준다.

이준기는 기뻐했던 모습과는 달리 촬영 현장에서 김희자의 엄청난 메소드 연기 때문에 거의 강압적인 폭력을 당한다. 그는 괴로워하지만 혼신의 힘을 다해 촬영을 끝마친다. 그러나 어쩐지 선배인 김희자가 그에게 날카롭다.

한편 강동구는 아기들과 있는 현장에서 한 아기의 할머니와 갈등을 빚는다. 옆에 있던 한윤아는 어쩔 줄 모르고 사태는 심각해져만 갔지만 결국은 상황을 해결한다.

그때 영화 촬영 이후 김희자가 이준기를 찾아온다. "네가 외모는 아니지만 연기력 하나만큼은 출중하다"며 칭찬하고 배역을 제의한다. 이에 이준기는 뛸 듯이 기뻐한다.

강동구는 하우스 식구들과 함께 한윤아를 위해 아이 사진을 찍을 수 있게 꾸며놓고, 이에 한윤아는 크게 감동받는다.

처음으로 아침드라마 고정으로 발탁된 이준기는 기뻐하고, 강서진(고원희 분) 또한 원하는 목표를 이뤄 축하를 받는다. 주방에서 한윤아의 실수로 큰일이 날 뻔하고 이벤트의 감동도 잠시 강동구는 예전처럼 다시 한윤아를 구박하기 시작한다.

강서진이 한윤아에게 "아기 아빠랑은 어떻게 된거냐"고 묻고 이에 싸한 분위기가 되지만 한윤아가 자신의 이야기를 조금 털어놓고 하우스 식구들은 한윤아에 대해 애잔한 마음을 갖게 된다. 특히 강동구의 표정은 연민과 애정이 느껴지는 모습이었다.

강동구는 아기를 안고 디저트를 팔러 나온 한윤아를 마주치고 또 괜한 마음에 타박을 하고 이에 한윤아가 울음을 터뜨리자 지나가는 사람들이 쳐다보기 시작한다. 한윤아의 울음을 멈추러 강동구는 자신이 직접 팔아주겠다고 이야기한다.

한편 강서진은 신입 채용 자리에 왔는데 안에 입어야 할 흰색 블라우스를 안입고 온 것을 깨닫고 놀란다. 설상가상으로 음식까지 옷에 엎게 된다.

이준기와 봉두식(손승원 분)은 한윤아 아이의 아빠를 찾으러 쏘다닌다. 강서진은 채용자리에서 성희롱과 같은 언행을 듣게되고 짜증이 났지만 곧 동료가 술자리를 제안받고 곤란해하는 것을 듣는다. 폭발한 강서진은 고기로 채용담당자의 뺨을 날리는 명장면을 보여준다. 그러나 강서진이 구해준 여성 면접자는 오히려 강서진에게 화를 내고 이에 강서진은 씁쓸함을 감추지 못한다.

이준기와 봉두식(손승원 분)은 한윤아를 돕기 위해 아빠를 찾으러 나섰지만 그는 아기 아빠가 아니었다. 강동구는 한윤아를 위해 막말을 일삼는 그를 때린 후 다시 한 대 맞는 것으로 합의를 봤고 한윤아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듣지만 계속해서 아웅다웅하는 모습을 보였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