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에 "너 나 기억 안나?" '키스' (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김아람 기자]윤두준이 김소현에 키스했다.

13일 방송된 KBS2TV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연출 문준하, 황승기, 극본 전유리) 6회에서는 지수호(윤두준 분)와 송그림(김소현 분)이 분교에서 라디오 생방을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수호는 송그림에게 DJ를 맡은 프로 ’지수호의 라디오 로맨스‘가 청취율 1위를 기록했고 이강(윤박 분)은 지수호와 송그림과 함께 문성우(윤주상 분) 라디오 부스를 요청하러 가기도 하고, 빚을 진 사연자의 화장품을 구매하기도 했다.

지수호의 집 앞에서 지수호는 이강과 송그림이 합숙을 한다는 말에 견제하며 송그림에게 운전기사가 되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송그림의 핸드폰으로 달달한 통화를 하기도. 핸드폰을 사라고 요청하는 송그림에게 지수호는 “사면. 사면 맨날 전화 할건가?”라고 떠보기도 했다.
이미지중앙

이후 두 사람은 대설 주의보 때문에 위기를 맞았다. 사고로 인해 차량이 정체해 라디오 생방시간을 맞추기 어려워 진 것. 이때 이강은 “오늘 방송 어떻게든 한다”며 근처 송신소로 가라고 지시했다. 이강은 지수호에게 “지수호씨. 당신이 송그림한테 막내라고 부르지 말랬지. 당신 프로라 그랬지”라며 “당신이 오늘 만큼은 송그림 메인 대접해줘요”라고 부탁했다. 이에 지수호는 “난 실수 없이 할테니 그쪽이나 실수하지마”라고 확신했다.

지수호는 송그림에게 목도리를 둘러주며 “떨지 마요”라며 “우리 정신 차리고 떨지 말고. 할거 합시다”라고 격려했다. 이에 송그림은 “지수호씨 도움이 필요해요”라며 동일초 분교 상구의 인터뷰를 해달라고 요청했다.

졸업을 앞둔 상구는 친구를 기다리며 졸업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 지수호는 자신과 닮은 상구에게 “너 친구한테도 그랬냐. 안 갔으면 좋겠어서 갔으면 좋겠다고 밀어냈냐”라며 상구의 마음을 헤아렸다.
이미지중앙

송그림은 원고를 완성한 후 상구를 기다렸지만 상구가 사라졌다. 이후 지수호는 상구를 찾아가 "미안. 내가 괜한말했다. 그러나 오고 싶어도 못오는 사람도 있어"라며 "너 아직 작고 어린데 계속 그렇게 울음 참고 살면 나처럼 된다"라고 진심을 전했고 상구는 "내가 가라고 해서 못오는 것 같아서 그게 자꾸 마음이 자꾸 아파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지수호는 "라디오에서 직접 물어봐"라며 상구를 설득해 데려왔다. 상구는 방송에서 눈물을 흘리며 "우리 학교 폐교 시키지 말아달라. 친구가 돌아올 곳이 없다"라며 친구를 향한 마음을 전했고 동일초 아이들의 합창과 지수호가 과거 송그림에게서 들은 "울지 않는 다고 슬프지 않은 건 아니다"라는격려의 멘트로 감동적인 방송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라디오 방송 직후 라디오 게시판에는 '지수호는 살인자다'라는 글이 이어진 가운데 송그림은 지수호에게 와락 안기며 "지수호씨. 고마워요"라고 전했고 지수호는 송그림과의 과거 인연을 떠올린 뒤 "송그림. 너 진짜 나 기억 안나?"라며 송그림에게 키스했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