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정영숙 "딸 전유경 연기자, 지금 빛 못봐도 괜찮다 생각"

[헤럴드POP=박서현기자]
이미지중앙

사진=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영숙이 연기자의 길을 걷고 있는 딸 전유경에 대해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정영숙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정영숙은 딸도 연기자냐는 질문에 "처음엔 굉장히 반대했다. 이유는 저 때만 하더라도 다음 프로도 오고 그랬었는데, 요즘은 얼마나 어려운지 알기 때문"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정영숙은 "지금은 연기를 잘하는 사람도 많고, 지금 시작했으면 연기 못했을 것 같다. 너무 경쟁이 심한데 딸이 그 길을 간다고 하니까 걱정이 됐다"고 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는 "그래서 아나운서를 준비하라고 했었는데 다 떨어지고 나니까 연기를 하고 싶다고 하더라"라며 "원하는 것이라 생각해서 허락했다. 지금은 빛을 못봐도 꾸준히 길을 가다보면 괜찮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KBS 1TV '아침마당'은 일상에서 만나는 선한 이웃들의 다양한 이야기들을 요일별로 특화, 감동과 재미, 가치와 의미를 느끼게 하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