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이만기, 아귀잡이 배 올랐다 '파견사위 이만소'

이미지중앙

[헤럴드POP=원해선 기자] 이만기가 아귀잡이 배에 올랐다.

13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 백년손님’(연출 김영식, 이양화, 안재철)에서는 제리장모와 이만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리장모는 이만기에게 평소보다 과하게 잘해줬고, 제리장모는 인터뷰에서 밥 먹을 때 일 얘기를 하기가 그래서 말을 하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식사 후 낮잠까지 푹 재운 뒤 이만기에게 털모자까지 씌워주며 중무장을 시켰고, 영상을 지켜보던 성대현은 “장에 소 팔러 나갈 때 그날 아침에 소한테 굉장히 잘해주잖아요”라고 비유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이만기는 아귀잡이 배에 올랐다.

한편 ‘자기야 백년손님’은 가깝지만 어렵고도 어색한 사이였던, 사위와 장모, 장인의 변화하는 모습을 통해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보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다.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