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4개월만"…'컬투쇼' 인피니트 밝힌 #9년차 #연기활동(종합)

이미지중앙

[헤럴드POP=고승아 기자]그룹 인피니트가 여전한 입담과 팀워크를 과시했다.

13일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인피니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재정비를 하고 돌아왔다는 인피니트는 "'텔미'라는 곡을 들고 돌아왔다. 좋은 곡"이라면서 "1년 4개월 만에 돌아왔다. 많이 사랑해달라. 사랑해달라는 곡이다"라고 소개했다.

성규는 "나이도 한살 더 먹고 데뷔한지 9년 차가 됐다"면서 "새해 1월에 앨범을 낸 것이 처음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동우는 연말콘서트를 연 것에 대해 "분위기가 생각보다 정말 좋았다"면서 "사실 시작하자마자 울었다. 3분정도 울어서 제 파트를 다 날릴 정도로 울었다. 1년 4개월이니까 실감이 나더라"고 회상했다.

최근 재계약을 진행한 인피니트. 리더 성규는 "멤버들한테 선택은 개인이 하는 것이다. 후회없이 본인의 인생을 선택하는 것이기 때문에 본인이 알아서 잘 하는 것이다. 나는 (재계약을) 할 것이다"라면서 "현명하게 선택하라고 말하고 밥을 사줬다"고 전했다.

또한 '연기대상'에서 투혼연기상과 인기상을 받은 엘은 "얘기를 하려고 했었는데 정신이 없었다. 이 자리에서 멤버들 사랑한다고 말해주고 싶다.

성열은 일일드라마 주연으로 나오는 것에 대해 "사실 부담이 많다. 팀 활동도 해야 하고 그렇다"라고 털어놨고 멤버들은 "잠을 못 자서 예민하더라. 성열이가 드라마를 찍는 데 제가 힘들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계속 쉬었다는 성종은 "연기는 생각없다. 발연기를 한번 제대로 한 적이 있지 않느냐. '레몬사탕'은 모르는 사람이 없더라"면서 "저는 뷰티 프로그램 MC를 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각자 취미를 밝히기도 했다. 워커홀릭부터 수상 스키, 택배 맞이하기까지 다양한 취미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헤럴드POP DB

popnews@heraldcorp.com







프리미엄 링크

인기정보
베스트 정보

핫 이슈

text

text

text

text

오늘의 핫 이슈

쇼핑